•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부산 중구·영도구 김비오, 서구·동구 이재강, 연제구 김해영

    4·15 총선이 다가올수록 야당 심판론보다 정권 심판론이 우세해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에서 그동안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당 지지율이 강세를 보였지만 총선이 다가오면서 야당표가 결집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부산 중구·영도구, 서구·동구, 연제구 '민주당 후보 1위'

    4·15 총선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1당 싸움의 최대 격전지인 PK(부산·울산·경남) 중 부산 민심을 알아봤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7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보수통합당인 미래통합당이 출범한 당일과 하루..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구미갑 '백승주', 구미을 '장석춘', 포항 남구·울릉군 '박..

    4·15 총선이 62일 앞으로 다가왔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핵심 지지 기반인 TK(대구·경북) 현역 의원들에 대한 지역 여론을 알아봤다. 21대 총선에서 한국당의 현역 의원들이 얼마나 교체되고 살아 남을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한국당의 TK 공천은 이번 총선의 공..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경북 구미 갑·을, 포항 남구·울릉군 "현역 물갈이" 80%..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4·15 총선 공천혁신 가늠자가 될 대구경북(TK) 지역 민심은 ‘정치권의 세대교체를 위해 현역 국회의원들을 물갈이 해야 한다’는 의견이 80%를 넘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공천관리위원회가 전통적 지지기반인 TK 현역 의원들에 대한 50~70% 물갈이를 공언..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경북 구미을 '현역 물갈이'…찬성 80.9% vs 반대 10...

    경북 구미을 지역구 주민 10명 중 8명(80.9%)은 ‘21대 총선을 계기로 정치권의 세대교체를 위해 현역 국회의원들을 물갈이 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달 15·16·17·18일 나흘간 21대 총선 관련 구미을 여론조사(95% 신뢰수..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경북 구미 갑 '현역 물갈이'…찬성 81.9% vs 반대 8...

    경북 구미갑 지역구 주민들은 ‘21대 총선을 계기로 정치권의 세대교체를 위해 현역 국회의원들을 물갈이 해야 한다’는 의견이 81.9%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달 15·16일 이틀간 4·15 총선 관련 구미갑 여론조사(95% 신뢰수준 ±..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경북 포항 남구 울릉군 '현역 물갈이'…찬성 84.4% vs..

    경북 포항 남구·울릉군 지역구 주민 10명 중 8명이 넘는 84.4%가 ‘21대 총선을 계기로 정치권의 세대교체를 위해 현역 국회의원들을 물갈이 해야 한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달 14·15일 이틀간 4·15 총선 관련 포항 남구 울릉군 여론..

  • 경기도의회 '지방의회 자치법규 대법원 판례집' 발간

    경기도의회는 ‘지방의회 자치법규 대법원 판례집(1992∼2018)’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판례집은 1991년 지방의회의 부활 이후 2018년까지 전국 광역 및 기초지방의회에서 제·개정된 조례 중 상위법령 위반 등의 사유로 인해 대법원에 제소돼 현재 대법원 종합법률정보 사이..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부산 서구동구 '새 인물 선출' 48.0%> '현직 유지' 3..

    부산 서구·동구에서 내년 21대 총선에서 ‘현직 의원을 재지지 한다’는 의견은 30.8%로 나타났다. 반면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은 48.0%로 집계됐다. ‘잘 모름’ 21.2%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이틀간 21대 총선 관련 부..

  •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론조사] 부산 영도 '지역발전' 29.2%> '정부 평가' 23.3%

    부산 중구 영도구에서 내년 21대 총선 의미와 관련해 ‘지역발전’이라는 의견이 29.2%로 가장 높았다. 아시아투데이 의뢰로 알앤써치(소장 김미현)가 지난 12·13일 이틀간 21대 총선 관련 부산시 중구 영도구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4.3%p)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현..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