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대선 D-1, 투표부터 취임식까지...미 대선 변수 분석

미 대선 D-1, 투표부터 취임식까지...미 대선 변수 분석

기사승인 2020. 11. 02. 06: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일 대선일, 대통령 아닌 선거인단 538명 선출
선거인단 12월 14일 대통령 선출...내년 1월 20일 취임식
대의원 승자독식 속 경합주 승부 결정...트럼프, 부정 우편투표 제기
미 대선
미국민들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버지니아주 페어펙스 카운티의 한 투표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한 채 투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사진=아시아투데이 독자 다니엘 권 제공
미국 대선이 3일(현지시간) 실시된다. 이날은 대선일이지만 대통령을 직접 뽑지 않고,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인단을 결정하게 된다.

◇ 대선부터 취임식까지

1. 선거인단 선출: 538명 (매직 넘버 270)

3일에 치러지는 선거에서는 대통령을 선출할 권리를 갖는 선거인단을 뽑는다. 선거인단은 자신의 지지 후보를 공개하고, 국민은 지지 후보를 보고 해당 선거인을 선출한다.

선출하는 선거인단의 숫자는 주별 상원 및 하원의원의 수와 같다. 상원의원 수는 50개주에서 각 주당 2명씩 100명, 하원의원 수는 인구비례에 따라 435석, 워싱턴 D.C. 특별자치구 할당 3명을 합해 총 438명이다. 이에 따라 총선거인단 수는 538명이다. 후보는 선거인단 270명을 확보하면 대통령에 당선된다.

2. 선거인단 투표 → 당선자 발표 → 취임식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뽑는 투표는 올해 12월 14일 실시된다. 종종 지지하기로 한 후보가 아닌 다른 정당 후보를 찍는 반란표가 나오기도 하지만 이로 인해 선거 결과가 뒤집힌 적은 없다.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는 상원 의장인 부통령에게 우송되고, 다음 해 1월 6일 당선자가 공식 발표되며, 1월 20일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

◇ 미 대선의 변수들

1. 승자 독식 (Winner Takes It All)

미국 대선에는 우리에겐 생소한 승자 독식 제도가 있다. 예를 들어 캘리포니아주는 55명의 선거인단을 선출하는데, 3일 대선에서 단 1표라도 득표를 더 받은 후보자가 55명의 선거인을 모두 가져간다.

득표율에 따라 55명의 선거인단을 나눠 갖는 것이 합리적인 것 같은데 미국은 이같이 승자 독식 제도를 따른다. 메인주와 네브래스카주는 득표율로 선거인단을 배분한다.

승자 독식 제도로 인해 2016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보다 300만표 가까이 더 득표했지만 선거인단 수에서 227표대 304표로 패해 당선되지 못했다.

승자 독식 제도 운용 이유는 미국의 독립 및 건국 과정에서 배경을 찾을 수 있다. 미국은 각 주별로 자치권을 갖는 연방 정부 형태로 운영된다.

우선 주별 배당 선거인단 수는 인구수에 정비례하지 않는다. 인구가 10배 많다고 선거인단이 10배 더 많지 않다는 것이다. 선거인단을 인구에 정비례해 배분하면 인구수가 적은 주는 중앙 정부나 각 당의 관심에서 멀어지게 되고 결국 그 지역은 낙후되게 된다.

승자 독식 구조에서는 인구수가 적어도 타주 인구와 비교할 때 인구수 대비 상대적으로 많은 선거인단을 갖게 되므로 결과적으로 연방 정부나 각 당의 지원에서 소외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2. 경합주: 스윙 스테이트 (Swing States)

경합주는 민주당과 공화당에 대한 지지율이 마치 그네가 흔들리는 것처럼 유동적인 주를 의미한다. 북동부 ‘러스트벨트(쇠락한 공업지대)’의 펜실베이니아·미시간·위스콘신과 남부 ‘선벨트’의 플로리다·노스캐롤라이나·애리조나 등 6개주가 주요 경합주로 분류된다.

대선일을 이틀 앞둔 1일 기준으로 6개주와 함께 미네소타·조지아·오하이오·아이오와·네바다·텍사스 등이 경합주로 분류되고 있다.

이들 주는 선거인단 수가 많고, 대선 승부를 사실상 결정하기 때문에 후보들이 치열하게 선거 유세를 벌이는 곳이기도 하다. 이 가운데 오하이오주는 이곳에서 승리해야 대통령이 된다는 풍향계 역할을 한다.

올해 선거도 예외가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이미 승패가 확실한(solid) 주를 선거 유세지에서 제외하고 경합주를 돌면서 집회를 갖고 있다.

3. 우편투표·사전 현장투표 등 사전투표

미 대선에서는 사전투표를 우편이나 선거일 전 투표장에서 할 수 있다. 이번 대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크게 작용해 종전 대선 때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31일 현재 사전투표자 수는 9000만명를 넘어섰다. 이는 전국 등록 유권자의 거의 43%를 차지하고, 2016년 대선 총투표자의 약 66%에 해당한다.

선거 예측 사이트 ‘미국 선거 프로젝트’에 따르면 사전투표 가운데 조기 현장투표는 3269만여명, 우편투표는 5735만여명이었다.

사전투표 급증은 바이든 후보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약 2대 1의 비율로 민주당 지지자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에 트럼프 캠프는 우편투표가 대규모 부정선거를 초래하고 있다며 패배할 경우 연방대법원에 부정선거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시사한 상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