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 포르투갈 한국 대사관, 현지 박물관학 협회 국제협력상 수상

주 포르투갈 한국 대사관, 현지 박물관학 협회 국제협력상 수상

기사승인 2020. 12. 23.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 문화 보급과 양국 교류 활성화 공로 인정
2021년 한-포 수교 60주년 기념, 대면과 비대면을 통한 다양한 활동 계획
premio article
주 포르투갈 한국 대사관이 제25회 포르투갈 박물관학 협회상의 국제협력상을 수상했다./사진 = 포르투갈 박물관학 협회(APOM)의 공식 유튜브 채널 시상식 캡쳐
주 포르투갈 대한민국 대사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개최된 제25회 포르투갈 박물관학협회상 시상식에서 국제협력상을 수상했다.

포르투갈 박물관학협회(APOM)는 포르투갈 내 박물관 지원 및 문화유산 발전·교류 등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시상식을 주최하는데 제25회를 맞이한 올해의 시상식에서 주 포르투갈 한국대사관이 국제협력상을 수상했다. 국제협력상은 포르투갈 내 우수 전시회 지원 및 문화교류에 기여한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주 포르투갈 한국대사관은 포르투갈의 약학박물관에 조선시대 말의 전통 약장 기부 및 매년 다양한 한국 문화행사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포르투갈 내 한국 문화를 전하고 양국 간 문화교류 활성화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받아 수상의 영예를 차지할 수 있었다.

12월 10일에 열린 시상식에서 그라싸 폰세카 포르투갈 문화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포르투갈 국민들에게 우수한 문화 보급에 기여한 수상자들에게 감사하다”고 축사를 전했다.

KakaoTalk_20201223_172701335
주 포르투갈 한국 대사관이 포르투갈 약학 박물관에 기증한 전통약장. 조선시대 말에 사용되었다./사진 = 김미경 리스본 통신원
포르투갈 박물관학협회(APOM)는 국제박물관협회(ICOM)의 기준에 부합하거나 이에 준하는 포르투갈의 35개 주요 박물관 및 박물관학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권위 있는 문화학술 단체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해는 온라인으로 비대면 시상식을 진행했다.

주앙 네투 박물관학협회장은 12월 21일 오송 주 포르투갈 대한민국 대사와의 면담에서 “예년에는 마루셀루 소우자 포르투갈 대통령이 직접 시상식에 참석하여 축사도 했었다. 금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시상식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되었지만 박물관협회상 수상자들에 관해서는 이미 대통령실에 보고했다”고 거듭 축사를 건넸다.

오송 대사는 금번 수상에 대해서 “국제협력상 수상은 그간 대사관이 포르투갈에서 한국 문화를 알리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것에 대한 평가라고 생각한다. 한국과 포르투갈은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양국 국민이 서로에 대해 친근감을 갖고 가까운 사이임을 느끼게 하는 것은 문화의 힘이라고 생각한다” 며 이번 수상은 포르투갈에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과 성원이 더욱 확산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logo
2021년 한국-포르투갈 수교 60주년 기념 로고./사진 = 주 포르투갈 대한민국 대사관 홈페이지
대사관은 매년 한식, 태권도, K-POP 등 여러 분야의 한국문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온라인을 통해 한식 동영상 콘테스트를 개최하는 등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 문화 교류에 힘쓰고 있다.

내년은 한국과 포르투갈의 수교 60주년을 맞이한다. 이를 기념하여 대사관에서는 한국 고전영화 상영회, 직지 순회 전시회, 제1회 대사배 태권도대회, K-POP 페스티벌 등 보다 다채로운 활동을 기획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아직 상황을 예견할 수는 없으나 대면과 비대면 방식 등 다양한 방식으로 포르투갈 국민이 한국 문화의 매력을 흠뻑 느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