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덜란드, 포스트 코로나19 실험...그리스 휴양지 단체 여행 허가

네덜란드, 포스트 코로나19 실험...그리스 휴양지 단체 여행 허가

기사승인 2021. 03. 27. 2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네덜란드 정부, 189명 그리스 로도스섬 8일 여행 허가
섬 내 리조트서 생활, 여행 전후 코로나19 검사...귀국 후 10일 자가격리
Greece Daily Life
네덜란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그리스 로도스섬 내 리조트에서 8일간을 지내는 ‘안전 해외여행’ 실험을 허가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8월 22일 찍은 그리스 에게 섬 모습./사진=에게 AP=연합뉴스
네덜란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안전 해외여행’ 실험을 허가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TL뉴스는 “첫 실험은 그리스 로도스섬의 한 리조트에서 관광객 189명이 8일 동안 숙박하며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실험 참가자들은 네덜란드발 단체 관광객들로 로도스섬의 리조트 내에서 8일간 머무르게 되며 리조트 직원을 제외하면 다른 숙박객은 없다. 관광객들은 여행 중 리조트 밖을 나갈 수 없으며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여행 전과 후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며 네덜란드 도착 후에는 10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참가자들의 여행 비용은 자가 부담이며 코로나19 검사 비용은 여행사에서 부담한다. 네덜란드나 로도스섬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될 경우 여행은 취소될 수 있다.

여행 업계는 이번 실험을 매우 반겼다. 무역협회 ANVR의 판 오스트담은 “네덜란드 사람들은 해외여행을 열망하고 있으며, 여행사들은 이에 화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여행의 최우선과제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이다. 이번 실험을 통해 여행사와 함께 편안하고 안전한 휴가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여행 업계는 이후 참가자들이 좀 더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제2의 실험 역시 계획 중에 있다고 밝혔다.

네덜란드는 5월 중순까지 필수 여행을 제외한 모든 해외여행 중단을 권고했다. 약 125만 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1만6536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