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 결정에 내부서도 반발...“정화수 이미지 덧씌워”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 결정에 내부서도 반발...“정화수 이미지 덧씌워”

기사승인 2021. 04. 13.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총리 관저 앞에서 항의 집회 열려
일본 어민조합 "도저히 용인할 수 없어"

일본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모습. 13일 일본 졍부는 제1원전에서 발생한 방사능 물질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공식결정했다./사진=AP 연합

일본 정부가 늦어도 2 후부터 후쿠시마 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물질 오염수 대량을 바다에 방출하기로 13 결정하자, 일본 내부에서도 반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날 정오께 총리 관저 앞에서는 정부의 결정에 항의하는 집회가 열리고 일본 각종 언론에서는 반대 칼럼이 올라왔다

 

도쿄신문에 매주 칼럼을 쓰고있는 유명 르포기자 사회운동가 가마타 사토시는 이날자 조간에 "일본 정부는 1원전에서 나온 고농도핵오염수가 125만t인데 이를 '처리수'라고 개명, '정화수'란 이미지를 씌워 태평양에 방출하려 한다"라고 꼬집은  "세계적으로 원전 주변에서 소아암이나 소아백혁병 발생에 대한 보도가 나오고 있다" 우려했다

 

그는 도쿄전력이 핵오염수로 인한 외부 방사능 피해 가능성이 적다고 강조하는데 대해 삼중수소(트리튬) 희석하는 6 지역의 핵연료재처리공장에서 하룻동안 나오는 방사능 물질이 원전 곳에서 1 동안 나오는 양과 맞먹는다며 "희석하면 독이 없어진다는 것은 거대한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야마모토 히로시 자민당 종합에너지 전략조사위원회 회장대리는 이날자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9 12 정부의 오염수 대책 관계장관 회의에서 결정한 로드맵에는 "향후 보관 부지 제약을 감안해 (오염수) 탱크 용량을 계획적으로 확보한다는 문구가 있다고 있다" "로드맵에 따라 부지를 확보하고 처리수를 장기간 보관해야 한다"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도쿄전력이 방사능 오염수 발생을 막기위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지 않다며 "중요한 것은 먼저 방사능 오염수 발생을 막는 "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 연합회는 이날 정부 결정이 나온 직후 성명을 통해 "신중한 판단을 요청했음에도 결정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며 도저히 용인할 없다" 강력 비판했다

 

이어 "후쿠시마현뿐만 아니라 전국 어업인의 생각을 짓밟는 행위"라며 "앞으로도 반대 입장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다" 덧붙였다

 

도쿄전력은 3.11 동일본대지진때 파손된 후쿠시마 1원전에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탱크에 보관해 왔지만 오는 2022년에는 137만t에 이른다며 방출을 권유해왔다. 특히 문제가 되는 트리튬 처리에 대해 100 이상 희석할 것으 방류는 국제 기준치에 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가 요히시데 총리는 이날 "(방사능 오염수)폐로 과정은 피할 없는 과제"라며 "처리수의 안전을 확실히 보장하고 풍문을 불식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