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초선들 지도부에 쇄신안 제시... ‘피해자 사과’ 촉구

민주당 초선들 지도부에 쇄신안 제시... ‘피해자 사과’ 촉구

기사승인 2021. 04. 22. 2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일, 초선모임 '더민초' 당 쇄신안 발표
서울·부산 전임 시장 성추행 피해자 향한 사과 요구
초선 의원 포함 당 쇄신위원회 발족 제안
더민초5
더불어민주당 초선 모임 ‘더민초’ 의원들이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화상으로 전체회의를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는 22일 4차례 모임을 통해 수렴한 첫 쇄신안을 발표했다. 4·7 재보선 참패 원인이 된 서울·부산 전임 시장들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쇄신위원회 발족이 골자다.

더민초의 간사를 맡은 고영인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쇄신안을 설명했다. 먼저 고 의원은 “민심은 언제나 옳다. 저희가 부족했다”며 “공정사회를 향한 열망을 담지 못했고 민생과 개혁 과제를 유능하게 풀지 못했다. 우리 안의 잘못과 허물에 엄격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에서 근본적이고 지속적인 쇄신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초선 의원이 참여하는 당 쇄신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고 의원은 향후 쇄신위에서 당헌·당규 재개정안에 대한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초선 의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려 중론을 모으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앞서 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한 당헌·당규를 모든 당원 투표를 통해 개정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또 더민초는 당 지도부를 향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날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박 전 시장·오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향해 사과의 뜻을 밝힌 것과는 별도로 지도부 차원의 추가적인 사과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더민초는 국민과의 실질적인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쓴소리 경청텐트’를 여의도와 각 지역위원회에 설치·운영하고 세대별 심층토론회를 정기적으로 열자고 건의했다. 20·30세대 초선 전용기 의원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쓴소리 경청텐트 운영과 관련해 “각 분야별 다양한 전문가들을 초청해 이야기를 들으며 당을 반성해 나가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당·정·청 관계에서 당의 주도성을 높이는 방안으로는 입법·정책 결정에 앞서 의원간 집단 토론을 활성화 하는 방안도 내놨다. 더민초는 당 원내부대표에 초선 모임 의원 몫으로 민병덕·이수진 의원을 추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