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애플 향후 5년간 5G·AI 최첨단 분야에 미국에만 480조 투입

애플 향후 5년간 5G·AI 최첨단 분야에 미국에만 480조 투입

기사승인 2021. 04. 26. 2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팀 쿡 애플 CEO, 향후 5년간 미국에 4300억달러 투자 발표
"5G·AI 등 차세대 신사업에 투자, 2만개 새 일자리 창출"
애플, 미 최대 법인세 납부·270만개 일자리 제공
팀쿡
애플은 26일(현지시간) 향후 5년 동안 5세대 무선통신·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분야에 미국에서만 4300억달러(478조원)를 투자해 2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2019년 3월 2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쿠퍼티노 AP=연합뉴스
미국 정보기술(IT) 기업 애플은 26일(현지시간) 향후 5년 동안 5세대 무선통신·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 분야에 미국에서만 4300억달러(478조원)를 투자해 2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팀 쿡 애플 CEO는 이날 성명에서 “회복과 재건의 이 순간에 애플은 (미국) 50개주 전역의 지역사회에 도달하는 세대(generational) 투자로 미국의 혁신과 제조업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두배로 늘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쿡 CEO는 “우리는 5G부터 실리콘 엔지니어링·AI까지 차세대 혁신적 신사업에 투자하고, 우리의 모든 일에서 보다 친환경적이고(greener) 공정한 미래를 구축해 가면서 최첨단 분야에서 고용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한 투자액은 당초 2018년 밝힌 3500억달러에서 20% 늘린 액수이다.

새로운 투자 계획에는 20개주에서의 수십개의 애플TV 플러스(+) 제조 등 50개주에서 9000개 이상의 공급업체와 기업에 대한 직접 지출과 데이터센터 투자·자본 지출, 그리고 다른 국내 지출이 포함된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아울러 애플은 10억달러(1조1000억원)를 투자해 노스캐롤라이나주 롤리-더럼에 새 사옥(캠퍼스)을 짓고 30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미국 최대 법인세 납부 기업으로 전미에서 270만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는 애플은 캘리포니아·콜로라도·매사추세츠·뉴욕·텍사스·워싱턴주 등에서 조직과 운영을 급속하게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