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정보당국 “김정은, 대북압력, 핵·미사일 포기할 정도 충분치 않다고 봐”

미 정보당국 “김정은, 대북압력, 핵·미사일 포기할 정도 충분치 않다고 봐”

기사승인 2021. 04. 30. 0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장 "김정은, 대북압박 수위, 충분치 않다고 봐"
"유리한 대미협상 위해 핵·ICBM 시험 재개 고려할 수도"
미 국방정보국장 "외교적 관여 가능성 훼손 피하는 북, 도발 가능성"
clip20210429173000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29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제출한 최근 발간된 ‘미 정보당국의 연례위협평가’ 보고서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은 현재의 대북 압박 수위가 자신의 접근법에 대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할 정도로 충분한 것으로 보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은 헤인스 국장이 지난 14일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미국 정보당국은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포기할 정도로 국제사회 압력이 충분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북한이 유리한 대미협상을 위해 올해 핵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을 재개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도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상대로 외교적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29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제출한 최근 발간된 ‘미 정보당국의 연례위협평가’ 보고서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은 현재의 대북 압박 수위가 자신의 접근법에 대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할 정도로 충분한 것으로 보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헤인스 국장은 “김정은은 역내 안보 환경을 재구축하고 미국과 동맹 사이를 틀어지게 하고자 핵무기와 ICBM 시험 재개 등의 행동을 취할 수도 있다”며 유리한 대미협상을 위해 올해 이런 시험 재개를 고려하고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북한은 공격을 받을 경우 큰 손실을 가하거나 김정은의 정치적 목적을 진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수단을 제공하는 재래식 군사력을 계속 향상해 미국·한국·일본에 점점 더 큰 위협이 될 것”이라며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 근거로 북한의 핵무기에 대한 강한 의지와 탄도미사일 연구개발에 적극적인 점, 생화학무기 개발 노력 지속을 제시했다.

아울러 스콧 베리어 DIA 국장은 이날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자료에서 “김정은 정권이 처음에는 미국 새 행정부의 대북정책 접근을 가늠하며 미국에 도발하거나 외교적 관여 가능성을 훼손하는 일을 피할 것”이라면서도 북한이 미국의 대북 압박이나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명분으로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할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베리어 국장은 “이런 행동은 김정은이 그의 외교적 입장에 응하도록 미국과 한국을 얼마나 압박할 수 있을지에 관한 셈법에 달려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