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용 삼성생명 2대주주…母·동생들 양보한 듯(종합)

이재용 삼성생명 2대주주…母·동생들 양보한 듯(종합)

기사승인 2021. 04. 30.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물산-생명-전자 경영체제 큰 변화 없어
이건희 삼성생명 지분 50% 이재용에 집중
홍라희 전 관장 등 가족들 삼성생명 지분 양보로 풀이
201607050100043960002116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아시아투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 지분 4151만9180주(20.76%) 가운데 절반을 물려받았다. 홍라희 리움 전 관장은 삼성전자, 삼성SDS, 삼성물산 지분은 법정비율대로 상속받았지만 삼성생명 지분은 받지 않았다. 이건희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을 삼남매가 3:2:1 비율로 나눈 것을 볼 때, 이재용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확보를 위해 가족간 양보가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생명은 30일 이건희 회장 지분 4151만9180주 가운데 2075만9591주를 이재용 부회장이 상속했다고 공시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 지분을 대거 물려받으면서 삼성생명 지분 10.44%를 보유하게 됐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1383만9726주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691만9863주를 물려받았다. 지분율은 각각 6.92%와 3.46%다. 삼성생명 최대주주는 삼성물산으로 변경됐다. 삼성물산은 삼성생명 주식 3868만8000주(19.34%)를 보유하고 있다.

이재용, 이부진, 이서현 삼남매의 삼성생명 상속 비율은 3:2:1이다. 홍라희 리움 관장은 삼성생명 지분은 상속받지 않았다. 법정 상속비율이 있긴 하지만 유족간 합의로 조율한 것으로 보인다.

재계에서는 이건희 회장이 보유했던 삼성생명 지분을 이재용 부회장이 50%나 물려받으면서, 현재 이재용 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지는 경영체제에도 큰 변화가 없다.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물산과 삼성생명 지분을 바탕으로 삼성전자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구조다. 가족들이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 중심에 설 수 있도록 가족들이 삼성생명 지분을 양보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KakaoTalk_20150601_181551027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홍라희 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가운데 왼쪽부터)/사진=박지은 기자 @Ji00516
이날 삼성생명을 포함한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SDS가 일제히 이건희 회장 지분 상속에 따른 최대주주 변동 사항을 공시했다.

삼성전자, 삼성SDS, 삼성물산은 홍라희 관장,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이 법정비율대로 상속했다. 법정 상속비율에 따르면 홍라희 관장 1.5, 삼남매가 1:1:1로 상속받는다. 홍라희 전 관장이 9분의 3을 갖고 나머지를 삼남매가 9분의 2씩 나눠 갖는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 5539만4046주를 물려받았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 주식 9741만4196주(1.63%)를 보유하게 됐다. 이부진 사장은 5539만4044주(0.93%), 이서현 이사장은 5539만4044주(0.93%)를 동일하게 상속받았다.

홍라희 전 관장은 법정비율대로 가장 많은 8309만1066주를 상속받아 1억3724만4666주(2.3%)를 보유하게 됐다. 홍라희 전 관장은 개인으로 삼성전자 최대주주다.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 542만5733주는 이재용 부회장,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이 각각 120만주씩 나눠 받았다. 홍라희 전 관장은 180만8577주를 상속받았다.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물산 지분율은 17.33%에서 17.97%까지 늘어난다.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의 지분율은 6.19%로 같다.

삼성SDS도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9701주를 홍라희 관장 3233주, 이재용 부회장 2158주, 이부진 사장 2155주, 이서현 이사장 2155주 씩 상속했다고 공시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