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대 대학생 67% “백신 부족, 정부에 책임 있다”

20대 대학생 67% “백신 부족, 정부에 책임 있다”

기사승인 2021. 05. 05. 0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률소비자 연맹, 주요 이슈 관련 대학생 인식 조사
qortls
제공 = 법률소비자연맹
20대 유권자의 표심 읽기가 최근 정치권의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우리나라 대학생 10명 중 6명 이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족 사태에 대해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대학생 80% 이상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21대 국회의 지난 1년에 대해선 ‘잘못했다’는 의견이 4분의 3을 넘었다.

법률소비자연맹은 법의 날(4월25일)과 유권자의 날(5월10일)을 맞아 대학생 1367명에게 정치·사법·대북정책과 코로나19 대응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0일부터 26일까지 서울·경기 지역 중심으로 진행됐으며 조사 대상자의 평균 나이는 23.21세였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선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백신 부족사태의 책임은 문재인정부에 있다’는 데 동의한 대학생이 67.08%로 나타났다. 백신접종 지연 원인으로는 ‘물량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정부의 책임’이라는 의견이 53.18%가 나왔다. ‘백신 부작용 우려 때문’이라는 답변은 28.6%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백신도입과 관련해선 ‘정부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80.83%로 높게 조사됐다. 반면 ‘시장 교란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함구해야 한다’는 의견은 17.85였다.

◇ 대학생 60% “세금인상, 민생 더 피폐해질 것”

코로나19 경제 대응으로 세금인상이 예상되는 데 대해 대학생 중 60.5%는 ‘결과적으로 국민 삶이 더 피폐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인상이 필수적이다’는 답변은 25.24%였다.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이 성공적이다’는 데 동의하는 대학생은 16.39%였다. 이에 비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83.25%로 지난해 조사(69.99%)보다 13%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북경제지원 확대에 대해선 75.79%가 부정적이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전망에 대해선 23.56%가 ‘고위공직자 비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대통령 등 공수처 인사권자의 영향이 커질 것’이라는 의견은 46.89%였다.

21대 국회의 활동에 대해 대학생 중 78.56%는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중 ‘아주 못하고 있다’는 의견은 22.31%였다. ‘잘하고 있다’는 의견은 15.5%에 그쳤다. 실효성 논란이 있는 국회인사청문회 제도에 대해선 62.4%가 ‘대통령이 임명강행을 못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가 반대해도 임명하는 것이 대통령의 권한이다’는 의견은 34.89%였다.

김대인 법률소비자연맹 총재는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대학생의 불신이 조사에서 나타났다”며 “정부는 신뢰 회복을 위해 방역 과정의 예측 가능성과 투명성을 중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