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령화되는 중국…2억8000만 농민공, 경제 타격 우려

고령화되는 중국…2억8000만 농민공, 경제 타격 우려

기사승인 2021. 05. 05.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균 연령이 무려 41.4세, 12년 전보타 7.4세 늘어나
2억8000만명에 이르는 중국의 농민공(농촌 출신 도시 근로자)들이 최근 급속도로 고령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빠른 속도로 회복세를 보이는 경제가 타격을 받을 것으로도 우려되고 있다.

농민공
베이징의 한 건축 현장에서 일하는 농민공들. 최근 들어 빠르게 고령화되면서 중국 경제의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제공=징지르바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언론이 최근 국가통계국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중국의 농민공 평균 연령은 2008년만 해도 상당히 어려 34세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2012년에 37.3세로 늘어나더니 12년이 지난 2020년에는 급기야 41.4세에까지 이르게 됐다. 12년 만에 평균 연령이 7.4세나 늘어난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50세를 넘은 농민공들의 비율도 예사롭지 않다. 무려 26.4%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주로 베이징과 상하이(上海) 등의 1선 도시로 흘러드는 농민공은 명암이 극도로 엇갈리는 존재라고 할 수 있다. 대도시들의 치안에 복병으로 작용한다거나 농촌 공동화를 부르는 것은 아무래도 부정적이라고 해야 한다. 하지만 3D(힘들고 지저분하면서 위험함) 산업 분야에서는 이들의 존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경제 성장에도 상당한 기여를 한다고 봐야 한다. 한마디로 당국의 입장에서는 계륵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들의 수는 점진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에만 대략 560만명 정도가 고향으로 돌아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여기에 신규 유입되는 농민공들 역시 뚜렷하게 감소하고 있다. 자연스럽게 이들의 평균 연령도 높아질 수밖에 없게 됐다. 현 추세대로라면 5년 이내에 45세를 넘어설 것이 확실시된다.

농민공들이 고령화되면 제조업체들의 공장이나 건축 현장에서의 생산성이 떨어지게 된다. 노동력이 급속도로 부족해지는 것은 당연할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경제 평론가 구즈웨이(顧志衛) 씨는 “농민공들은 경제 성장에 나름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국내총생산(GDP)의 10%를 담당하는 건축업은 특히 이들이 없으면 안 된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생산 현장에서의 생산성 저하와 노동력 부족은 불가피할 것 같다”면서 상황을 우려했다. 중국의 농민공이 계륵에서 완전 귀하신 몸이 되는 것은 이제 거의 시간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