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변우석·강미나, ‘꽃 피면 달 생각하고’ 합류…유승호·이혜리와 청춘 케미 완성

변우석·강미나, ‘꽃 피면 달 생각하고’ 합류…유승호·이혜리와 청춘 케미 완성

기사승인 2021. 05. 05.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변우석·강미나
변우석(왼쪽)·강미나가 KBS 새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 합류한다/제공=바로·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 변우석·강미나가 합류한다.

하반기 방송 예정인 KBS2 새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측은 5일 “변우석·강미나가 드라마에 합류하게 돼 청춘 4인방의 캐스팅을 완성했다”라고 전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금주령의 시대, ‘선 넘는’ 네 청춘이 우정을 나누고 사랑에 취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엄혹한 금주령이 내려졌던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만 가져온 퓨전 사극이다.

연출을 맡은 황인혁 PD는 ‘닥터 프리즈너’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로 평단의 큰 호평을 받아 이번 작품에서 그가 보여줄 참신한 연출에 기대감을 모은다.

변우석은 금주령의 시대, 반항미를 장착한 왕세자 이표를 연기하며, 강미나는 명문가의 무남독녀이자, ‘조선판 직진녀’ 한애진으로 변신한다.

앞서 두 사람은 드라마 스테이지 ‘직립 보행의 역사’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어 이번 작품에서 보여 줄 케미에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변우석과 강미나의 합류로 유승호·이혜리와 함께 청춘 4인방의 시너지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캐스팅이 완성됐다”며 “신선한 소재를 사용해 지금까지의 퓨전 사극과 다른 새로운 설렘, 재미를 시청자분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모든 스텝들이 부단히 노력 중이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5월 중 첫 촬영을 시작해 올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