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7 공동성명 “북한 비핵화 협상 나오라”… 북핵 외교전 본격화

G7 공동성명 “북한 비핵화 협상 나오라”… 북핵 외교전 본격화

기사승인 2021. 05. 06.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7 "북한은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라"
미국의 새 대북정책 지지, 북핵 외교전 경주 시작
인권 문제도 거론…아직 북한 반응 없어
BRITAIN-G7-DIPLOMACY
지난 4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 개최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각국 외교 장관들. /AFP.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이어진 회의에서 공동성명을 내고 “북한은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 협상에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장관은 북한 문제를 주요 의제로 삼고 북한을 향해 대화 메시지를 보냈다. 또 미국의 새로운 대북정책을 지지하면서 북핵의 외교적 해법을 다시 강조했다.

공동성명은 북핵에 대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CVID)으로 북한의 모든 불법 대량파괴무기와 탄도미사일을 폐기하는 목표를 유지한다”며 “미국이 이런 측면에서 계속 노력하려고 준비하는 것에 대해 지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후 약 100일 만에 새로운 대북정책을 발표하고 동맹 등 관련국에 결과를 공유했다. 이에 북한은 연이어 대미 담화를 발표하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담화에서 대북정책에 대해 “부득불 그에 상응한 조치들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것이며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가까운 장래에 점점 더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미국은 외교 가능성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꾸준히 보내고 있다. 특히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지속적으로 대북대화의 여지를 보였다. 그는 3일(현지시간) “우리는 외교에 초점을 맞춘 매우 명쾌한 정책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외교적 해법에 방점을 뒀다는 해석이 나오는 까닭이다.

미국은 이번 G7 회의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한 외교전을 본격화하고 있다. G7 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한반도 긴장이 평화롭게 해결되는 걸 지지한다. 북한에 남북대화 재개를 촉구한다”고 말하며 미국의 이 같은 의지에 힘을 보탰다.

공동성명엔 북한의 책임 있는 행동도 촉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북한은 조기에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이프가드에 복귀하고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가입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들 장관은 “북한 내 인권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유엔 기구들과 협조하고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권 문제는 북한이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는 분야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실무 환영 만찬에서 북한을 주요 의제로 삼으면서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국제사회 차원의 공동성명이 채택되며 북핵 외교전 경주가 시작됐다. 아직까지 북한은 이와 관련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