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태백스피드웨이서 8일 개최

‘2021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태백스피드웨이서 8일 개최

기사승인 2021. 05. 06.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대회 이전 사진
/제공 = 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2021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이 오는 8일 태백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은 2006년부터 16년째 넥센타이어가 후원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최장수 레이싱 대회다.

이번 2021시즌에는 ‘타임트라이얼(참가자들이 개별 출발해 기록을 재는 경기)’ 클래스를 폐지하는 등 아마추어 클래스 개편을 단행해 대회 경쟁력을 제고한다. ‘타임타겟(참가자가 설정한 목표 시간에 근접한 결과로 승부를 내는 경기)’ 클래스 1개, 스프린트 클래스(참가자들이 동시 출발하는 경기) 6개를 포함 총 7개 클래스로 7라운드에 걸쳐 진행된다.

올 시즌은 대회의 기술 규정과 안전규정을 보완해 참가 차량의 기술 검차에 대한 공정성을 높였다. 지난 시즌까지 ‘마력’으로 적용하였던 측정 방식을 올해부터는 ‘엔진 부스트 압력’ 제어 규정으로 변경해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다. 특히 최상위 클래스인 GT-300, RV-300에 대해서는 경기 중 사고 발생시 드라이버에 가해지는 충격과 압력을 감지하는 G센서가 장착되어 빠른 시간 내에 선수들을 안전하게 구난할 수 있도록 하고자 했다.

스프린트 클래스에는 넥센타이어의 레이싱 전용 세미슬릭 타이어인 ‘엔페라 SUR4G’가 공식타이어로 사용된다. 최상위 클래스인 GT-300에는 넥센타이어의 첫 슬릭 타이어인 ‘엔페라 SS01’ 제품을 올 시즌 내에 도입 가능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로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개막전은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160여대의 차량이 참가할 예정이며 대회 참가자들을 위해 상시 발열 검사, 경기장 소독, 마스크 의무 착용 등 철저한 방역 절차와 함께 운영될 계획이다.

넥센타이어는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대회 외 ‘2021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공식타이어사로도 후원을 진행하며, 국내 모터스포츠 문화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다양한 모터스포츠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