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원 3대장 ‘춘천·원주·강릉’ 연말까지 3400여 가구 분양

강원 3대장 ‘춘천·원주·강릉’ 연말까지 3400여 가구 분양

기사승인 2021. 05. 06.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작년 대비 분양 물량 49% 증가
춘천, 원주, 강릉 강원도 내 인구 20만 넘는 도시
비규제지역. 주택수요자 '관심'
강원 분양
제공=각 사
비규제지역으로 관심이 높아지는 강원 춘천·원주·강릉에서 연내 34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6일 부동산 정보업체 닥터 아파트에 따르면, 강원 춘천·원주·강릉에서 5월부터 연말까지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3433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동기 2298가구보다 1135가구 증가한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춘천 1772가구 △원주 1520가구 △강릉 141가구 등이다.

춘천은 2019년 이후 1년 6개월여 만에 공급이 재개돼 많은 관심이 모일 것으로 보이며, 강릉에서는 올 초 13.15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한 ‘강릉자이 파인베뉴’ 성적을 이어갈 수 있는지가 관심거리다. 또 원주에서 올해 첫 아파트를 분양한다.

이들 지역은 강원도 내 18개 시·군에서 인구 20만을 넘는 도시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현황 통계(3월 기준)에 따르면 원주가 35만4473명으로 인구수가 가장 많고 △춘천 28만2328명 △강릉 21만2909명이다. 세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인구는 2~9만 수준으로 10만이 채 되지 않는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강원도는 비규제지역 풍선효과로 지난해 초부터 집값이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어 분양시장에도 훈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동산 시장에서 많은 인구수는 지역의 미래가치, 정주여건의 지표로 통하기 때문에 춘천, 원주, 강릉에 분양시장에 관심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아건설은 이달 춘천시 동내면 학곡리 산 12번지 일원에서 ‘학곡지구 모아엘가 그랑데’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100㎡, 총 762가구가 공급된다. 지하철 경춘선 남춘천역이 인근에 있으며, 춘천IC의 가장 앞자리에 위치해 중앙고속도로와 서울~양양 고속도로까지의 접근이 쉽다.

같은 달 강릉에서는 경남기업㈜이 강릉시 교동 62-2번지 일원에 ‘강릉역 경남아너스빌 더센트로’를 분양한다. 총 461가구 규모로, 이 중 141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KTX 강릉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다. 인근에 강릉시와 고성군을 연결하는 강릉~제천 동해북부선 사업도 추진 중이다.

원주에서는 라인건설이 원주시 지정면 원주기업도시 1-1블록에 짓는 ‘원주기업도시 EG the1 3차’를 오는 7월 선보일 계획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59~84㎡, 1520가구 규모다. 기업도시의 상업 및 업무 지역과 인접해 있고 다양한 쇼핑·문화 여가 생활공간이 있는 신도시 프리미엄을 그대로 누릴 수 있으며, 앞서 분양한 1, 2차와 함께 총 3700여 가구의 ‘EG the1’ 브랜드 타운을 형성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