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만트럭버스 “뉴 MAN TG 시리즈, 韓 비즈니스 파트너 호평 이어져”

만트럭버스 “뉴 MAN TG 시리즈, 韓 비즈니스 파트너 호평 이어져”

기사승인 2021. 05. 06.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제공 = 만트럭버스코리아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지난 4일 선보인 뉴 MAN TG 시리즈가 국내 비즈니스 파트너에게도 호평을 받고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국내 비즈니스 파트너를 대상으로 20년 만에 풀체인지된 신형 ‘뉴 MAN TG’ 시리즈 3종 16개 모델을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뉴 MAN TG 시리즈는 만트럭버스 그룹이 20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신차로 차량의 내구성, 경제성 등 모든 부분이 대폭 개선됐다.

비즈니스 파트너들은 이번 뉴 MAN TG 시리즈가 사용자의 용도에 맞춰 차량의 기능과 구성이 합리적으로 이뤄져 있다고 입을 모았다. 장거리 운송에 최적화된 MAN TGX 트랙터 모델과 특장을 적용해 다양한 화물을 운반할 수 있는 중대형 트럭과 중소형 트럭은 목적과 용도에 따라 차량을 쉽게 선택할 수 있다.

차량 전기시스템도 개선됐다. 뉴 MAN TG에 새롭게 적용된 차량 전기 시스템은 과거 많은 비용과 노력이 필요한 개조를 쉽게 할 수 있도록 한다. 고객은 서비스 센터에서 턴오프 보조장치, 조작등, 외부 미러의 전동화를 쉽게 개조할 수 있다.

특장업체를 위한 추가 인터페이스 또한 특징이다. 기존 전면 패널 아래 특장 제작사용 인터페이스 외 캡 뒤쪽 프레임에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추가했다. 새로운 인터페이스는 차량과 특장 사이 안정적인 연결을 위해 전원 공급과 신호 제어를 위한 장치를 제공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한 특장업체 관계자는 “새로운 뉴 MAN TG의 첨단 기능이 놀랍다”며 “특장을 위한 인터페이스가 개선돼 쉽고 빠르게 특장을 설치할 수 있을 것 같다. 안정성도 뛰어나 고객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고 전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고객은 “이번 뉴 MAN TG 시리즈는 디자인부터 성능까지 전반적인 부분이 모두 개선됐다고 해 기대가 되며 특히 연비 개선이 매력적이다”라며 “새로운 차량을 시승해보니 시야가 확보돼 시원시원하고 실내 공간이 운전자 친화적으로 설계돼 마음에 든다”고 했다.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오랜 시간 준비한 뉴 MAN TG가 국내 비즈니스 관계자와 고객 모두에게 좋은 평가를 들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만트럭버스코리아는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제품 품질과 가치를 끌어올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