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지방중기청,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 2차 참여기업 모집

서울지방중기청,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 2차 참여기업 모집

기사승인 2021. 05. 0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28일까지 ‘2021년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 2차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사업(해외규격인증사업)은 중소기업이 제품을 수출할 때 수입국에서 요구하는 해외규격인증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당사업은 직전 연도 직접수출액이 5000만 달러 미만의 중소기업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하지만 휴폐업 기업, 국세 및 지방세 체납기업, 채무불이행기업, 기존 해외규격인증사업을 진행 중인 기업, 이미 지원받은 이력이 있는 제품으로 지원한 기업 등 일부 기업은 신청대상에서 제외된다.

해외규격인증사업의 지원내용을 살펴보면 해당사업은 인증비용, 시험비용, 컨설팅 비용 등의 항목에 대해 총비용의 50% 또는 70%를 지원한다. 사업의 지원기간은 2년이며 연장이 필요한 경우 1년 연장이 가능하다.

이번 사업의 특징은 해외규격인증 지원대상이 451개로서 올해 1차 사업인증 개수보다 일본(JIA), 미국(CRRC) 등 7개 규격이 추가된 것으로서 수출기업들은 해외시장 개척에 이전보다 수월하게 대응할 수 있다.

1차 지원사업과 마찬가지로 이번 사업에서도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수출규모가 하락한 기업에 대해서는 매출규모와 관계없이 보조비율을 70%로 확대해 지원한다. 또한 지원대상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탈락한 기업 중 코로나19 관련 케이(K) 방역·바이오산업 관련 품목에 해당하는 제품을 신청한 기업은 별도 예산을 추가배정하여 추가 경쟁을 통해 지원한다.

김영신 서울지방중기청장은 “최근 주요 선진국에서 보호무역 강화현상이 나타나는 것 같아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으며 이에 따라 해외규격인증획득 사업에 대한 수요가 점점 늘어날 것 같다”며 “앞으로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이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는데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