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지방중기청, 1차 백년가게 7개사·백년소공인 8개사 선정

서울지방중기청, 1차 백년가게 7개사·백년소공인 8개사 선정

기사승인 2021. 05. 0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6일 장수 소상공인의 성공모델 확산을 위해 백년가게 7개사, 백년소공인 8개사를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백년가게는 창업자에게서 기술을 전수받아 가업승계를 하고 있는 음식점업이 대부분이었고 백년소공인은 한복, 피혁제품, 장식용목제품 등을 제조하는 곳이 선정됐다. 이로써 서울 지역의 백년가게는 총 98개사, 백년소공인은 66개사가 됐다.

올해 연말까지 전국 700여 개사를 추가 선정할 계획으로 현재 상시접수로 신청을 받고 있으며 추후 2차와 3차 선정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선정된 백년가게와 백년소공인은 올해 신설된 ’백년가게·백년소공인 성장지원 사업‘에 신청*해 대상자로 선정될 경우 노후 사업장 환경을 개선하고 비대면 경제에 대응하는 온라인 판로지원을 받을 수 있다.

서울지방중기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의 경영난이 심각한 가운데에도 고유의 경영비법과 장인정신을 유지하며 장기간 계승 발전시키고 있는 백년가게와 백년소공인들을 위해 여러 가지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성장지원사업 이외에 온라인 플랫폼 홍보 지원 및 제품(외식업종)의 밀키트화 지원 등 선정 후 지원방법에 대해서도 더욱 다양한 방면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