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H, 어버이날 맞아 임대주택 어르신 방문…주거복지 현장 행보

LH, 어버이날 맞아 임대주택 어르신 방문…주거복지 현장 행보

기사승인 2021. 05. 06. 12: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현준 사장, 어버이날 맞아 강북구 번동 5단지 영구임대 방문
의료·돌봄 통합서비스 등 주거복지 서비스 확대 추진
어버이날 행사 기념촬영
김현준 LH 사장(가운데), 이문영 주택관리공단(주) 사장(왼쪽),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오른쪽)이 ‘LH 효 나눔, 사랑 더하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 김현준 사장은 6일 서울 강북구 번동5단지 영구임대주택 단지를 방문해 주거 복지 현장을 점검하는 등 현장 행보에 나섰다.

김 사장은 오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임대단지 어르신들에게 건강제품이 담긴 기념품과 꽃바구니도 전달했다. 번동 영구임대주택은 1990년에 입주한 우리나라 최초의 영구임대아파트이다.

이 날 행사는 LH와 한국사회복지관협회가 코로나로 고통 받고 있는 어르신을 위로하고, 화훼농가 코로나 극복 지원을 위해 준비한 행사로, LH 김현준 사장과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장, 이문영 주택관리공단(주) 사장이 참석했다.

LH는 번동 임대아파트를 비롯해 전국 30개 사회복지관을 통해 100세 이상 어르신 126명에게 성인용 보행기, 여름 의류 등 총 7종의 기념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어버이날을 맞아 ‘효 나눔, 사랑 더하기 행사’에 함께하게 되어 뜻깊다며, 작은 정성이나마 어르신들께 위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의료·돌봄 통합서비스를 확대하고, 임대주택 공급과 운영, 관리 등 국민 주거복지향상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며 주거복지 서비스 개선과 주거복지 기능 강화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한편, LH는 영구임대 노후화로 인한 난방비 등 주거비 부담을 줄이고, 쾌적한 주거환경 구축을 위해 작년부터 대전둔산3 등 8개 단지 1만여 세대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올해부터는 시범사업 성과를 토대로 2년간 전국 10개 권역 노후 공공임대주택 4만 5천여 호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예정으로, 에너지 효율 제고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요소를 설계에 적극 반영하여 입주자 주거만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