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배인혁, 서늘한 분위기 발산하는 첫 스틸 공개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배인혁, 서늘한 분위기 발산하는 첫 스틸 공개

기사승인 2021. 05. 06. 1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인혁
배인혁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마냥 미워할 수만은 없는 ‘까칠남’으로 변신한다./제공=빅토리콘텐츠·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배인혁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마냥 미워할 수만은 없는 ‘까칠남’으로 변신한다.

오는 6월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라는 말에서 비롯되는 제목처럼,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들의 현실을 담은 이야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 작품은 푸른 듯 보이지만 각자의 삶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인혁은 극 중 까칠한 완벽주의자 남수현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남수현(배인혁)은 명일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며 쉴 틈 없이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흙수저 대학생으로, 차가운 성격 때문에 주변인들과 크고 작은 대립각을 세우는 인물이다. 또한 여준(박지훈), 김소빈(강민아)과 묘한 관계로 얽히고설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오늘(6일) 공개된 배인혁의 첫 스틸 사진에는 시니컬한 분위기를 발산하는 그의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 속 배인혁은 무덤덤한 표정과 감정 없는 눈빛으로 ‘나쁜 남자’의 아우라를 물씬 풍기며 남수현 역에 완벽히 녹아들어 있다.

하지만 냉랭하기만 한 눈빛 속에는 남모르는 사연이 숨어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남수현이 누구에게도 마음을 열지 않고 ‘자발적 아싸’로 지내는 이유가 무엇인지, 여준과 김소빈을 만나게 되면서 어떻게 변화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