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지명 철회해야”…정의당도 합세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지명 철회해야”…정의당도 합세

기사승인 2021. 05. 06. 2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일단 야당과 '협의'…'단독 처리' 카드도 만지작
청와대도 곤혹…자칫 레임덕 가속화 위기
문 대통령, 문승욱 산자부·안경덕 노동부 장관 임명안 재가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는 5인의 장관 후보자<YONHAP NO-3238>
왼쪽부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연합
야당인 국민의힘은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들 3명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으로 당론을 확정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측은 이들에 대한 자진사퇴 또는 지명철회도 요구하기로 했다.

이날 의총 직후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부적격 3인방’의 지명 철회를 요구한다”며 “대통령이 이에 응답하지 않는다면 국민의힘은 국민의당·정의당과도 초당적으로 협의해 정부의 독주에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임 후보자는 최근 15년간 해외 학회 등에 9차례 가족 동반 출장을 다녀온 의혹, 제자의 논문을 표절해 남편과 공동 논문을 작성했다는 의혹 등이 문제가 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영국 외교관 시절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의혹, 노 후보자는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을 노린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이 있다.

정의당도 이날 긴급 의총을 열고 임·박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제1야당에 이어 범여권인 정의당까지 부적격 결론을 내림에 따라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우선 야당과 협의한다는 방침이지만 청문보고서를 단독 채택할 가능성도 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전례에 비춰봤을 때도 큰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다만 4·7 재보선 민심을 거스른다는 정치적 부담을 질 수 있다. 이 때문에 과방위·농해수위·국토위는 이날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전부 무산됐다.

청와대도 적지 않게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임명을 강행하면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은 물론 인사 검증 실패에 대한 비판이 여간 부담스럽지 않다. 반면 지명을 철회하면 대안을 찾기 쉽지 않고 정권 말기 레임덕이 가속화될 우려가 있다. 일단 청와대는 당분간 국회 상황을 지켜본 뒤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5개 부처 장관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은 오는 10일까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 합의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문 장관은 이날부터, 안 장관은 7일부터 장관 업무에 들어간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