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리은행, KT·한국IBM과 협업…“AI 혁신 이룬다”

우리은행, KT·한국IBM과 협업…“AI 혁신 이룬다”

기사승인 2021. 05. 06.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506170621
6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디지털타워에서 열린 ‘인공지능 혁신을 위한 삼각 동맹’에서 김준근 KT 전무(왼쪽부터), 황원철 우리은행 디지털그룹장, 송기홍 한국IBM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KT, 한국IBM과 AI뱅커 개발 등 ‘인공지능 혁신(AI Innovation)을 위한 삼각 동맹’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황원철 우리은행 부행장과 김준근 KT 전무, 송기홍 한국IBM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 기업은 우리은행의 금융 노하우와 KT, 한국IBM이 보유한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혁신적인 디지털금융 상품·서비스 개발은 물론, 신사업 발굴을 위한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한 3사의 주요 공동연구 및 개발과제는 기업여신 심사 및 금리네고 자동화 등 업무 효율화를 위한 ‘AI 심사역’ 고도화 , 불완전판매 탐지 시스템을 활용한‘AI 내부통제’ 강화, 인공지능과 딥러닝(Deep Leaning) 기반 ‘AI뱅커’ 개발 등이다. 이들 기업은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 금융서비스 개발에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리은행은 공동연구 및 사업개발 실행체계인 ‘AI Lab’을 설립할 계획이다. KT, 한국IBM과 인공지능 사업의 기획단계부터 기술검증, 운영까지 협력해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출시 속도를 가속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는 물론, 개발 중인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의 완성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인공지능을 활용한 편리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