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작구, 중소기업·소상공인에 200억원 융자 지원

동작구, 중소기업·소상공인에 200억원 융자 지원

기사승인 2021. 05. 06.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작구청 청사 전경
서울 동작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긴급 자금 융자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제공=동작구청
서울 동작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긴급 자금 융자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 4일 구와 우리·신한·하나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특별보증 및 이자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구는 200억원의 융자금을 조성했다. 업체당 최대 2000만원까지 최초 1년간 무이자 융자 지원하며, 무이자 혜택을 위한 대출 이자는 전액 구가 부담한다.

대상자는 관내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으로 업력 6개월 이상, 신용등급 7등급 이상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단 신용보증재단 기보증액이 1억원 이상일 경우, 지방세 등 세금 체납중인사업자 등은 융자가 제한될 수 있다.

오는 10일부터 자금 소진시까지 신청하면 된다. 신청을 원하는 업체는 사업자등록증, 소득금액증명원 등 구비서류를 지참해 관내 우리·신한·하나은행에 방문하면 된다.

김정원 경제진흥과장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긴급 재정을 투입한 만큼 이번 융자지원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관내 소상공인들과 힘든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