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상화폐 열풍’ 인도네시아 가상화폐 거래세 부과 검토

‘가상화폐 열풍’ 인도네시아 가상화폐 거래세 부과 검토

기사승인 2021. 05. 11.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59476247
인도네시아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에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가상화폐 열풍이 불고 있는 인도네시아에서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에 세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같이 전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악화를 겪고 있는 인도네시아가 가상화폐 거래 과세를 통해 국고를 확보하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인도네시아 국세청 대변인은 가상화폐에 대한 과세제도는 현재 논의 중인 단계라며 말을 아꼈다.

국세청 대변인은 “거래로 인해 자본이나 이익이 발생하면 그 이득은 소득세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두 차례나 문 닫게 하는 등 가상화폐 거래에 부정적이었지만 폭발적인 수요와 정부의 입장 선회로 가상화폐를 상품으로서 인정하고 있다. 다만 결제 수단으로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인도네시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인도닥스는 최근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거래소 이용자가 300만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올해 초 인도닥스 회원수는 230만명이었다.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가상화폐는 미래 투자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언급한 도지코인은 지난달 700%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은 가상화폐는 내제가치가 없고 가격변동성이 매우 크다며 투자자들에게 경각심을 촉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