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준안’ 합의 불발

여야,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준안’ 합의 불발

기사승인 2021. 05. 11.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與 "총리 후보자 인준안 우선 처리"
野 "장관 후보자 3인 거취 연계해 논의"
호중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 처리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병화 기자
여야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 처리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김 총리 후보자 인준을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인의 거취를 연계하자는 국민의힘이 한치도 물러서지 않으면서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협상을 한 뒤 오후에 다시 만나 김 후보자 인준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못했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지속적으로 만나면서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고,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더 이상 진척이 없다. 장관 3명 후보자와 총리 후보자가 하나의 전체 인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두 원내대표들은 공개 발언에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윤 원내대표는 “앞으로 법안 처리 과정에서 야당이 내실 있게 내용을 갖고 국민들에게 생색내고 자랑할 수 있는 성과를 함께 나누도록 최대한 배려하겠다”며 “다른 장관 문제에 연계하지 말고 통 크게 총리 인준 절차를 마무리해달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4·7 재보선을 통해 일방통행식 국정 운영에 대한 민심이 드러났다”며 “윤 원내대표가 통 크게 야당을 배려하고 여러 관심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총리 우선 인준 요청에 대해서는 “직전 국무총리가 대선 욕심에 그만뒀고 그걸 대통령이 용인한 마당에 국정공백 책임을 거꾸로 국민에게 전가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장은 “21대 들어 여야 간 너무 소통이 없었다”며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가에 귀 기울이고, 양보하고 합의할 때 국민이 평가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