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링컨 미 국무 “북미 한인 이산가족 상봉, 한국과 협력...대북인권특사 임명할 것”

블링컨 미 국무 “북미 한인 이산가족 상봉, 한국과 협력...대북인권특사 임명할 것”

기사승인 2021. 06. 08.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링컨 국무장관 "가족 생사도 모르는 북미 한인 이산가족, 가슴 찢어져"
"한국 파트너와 한인 이산가족 이해관계 반영토록 절대적 노력"
"대북인권특사 임명 결정...검증 등으로 시간표 설정 못해"
US Israel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현지시간)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 북미의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정부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블링컨 장관이 지난 3일 워싱턴 D.C. 국무부 청사에서 베니 간츠 이스라엘 국무부 장관과 함께 포토타임을 갖기 위해 걸어나오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현지시간) 북미의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정부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블링컨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4년 내내 공석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를 임명할 것이라면서도 시기를 명확히 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뉴욕)이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20여 차례 이뤄진 반면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들은 가족의 생사조차 모른다’는 지적과 이들의 가족 상봉 노력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의를 받았다.

이에 블링컨 장관은 “나는 그 문제에 대해 매우 민감하다”며 “이는 정말 가슴이 찢어지는 일로 이분들이 사랑하는 이들과 헤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운명조차 모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이에 관해 한국 파트너와 함께 절대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이해관계가 이 노력에 반영되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멩 의원뿐 아니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영 김 의원으로부터 대북인권특사 임명 계획에 관한 질의를 받았다.

블링컨 장관은 특사를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이에 관한 시간표를 설정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검증 과정이 점점 더 복잡하고 시간이 걸리며 고된 일이 되고 있다”며 “우리는 이 모든 것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확실히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