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대권주자들, 이준석 새 대표 당선에 일제히 환영 입장…“여야가 함께 바뀌자”

與 대권주자들, 이준석 새 대표 당선에 일제히 환영 입장…“여야가 함께 바뀌자”

기사승인 2021. 06. 11.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혹 그들을 가르치려 들지는 않는지 반성"
이낙연 "우리 정치 전체에 긍정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키길"
정세균 "낡은 진영논리 함께 깨자"
이준석 신임 대표2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왼쪽)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함께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여권의 대선주자들이 11일 이준석 국민의힘 새 대표의 선출에 일제히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국민의힘 당원과 지지자들께서 대단한 선택을 했다. 30대 0선 대표가 제1야당을 합리적 정치세력으로 변모시키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더불어민주당은 기성 정치의 구태를 얼만큼 끊어냈는지 돌아본다”며 “혹 그들을 가르치려 들지는 않는지 반성한다”고 자성했다.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의 도전과 성공,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한다”며 “이 대표의 젊은 시각과 행보가 우리 정치 전체에 긍정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상대와 공존하며 곡문의 사랑을 받기 위해 더 뜨거운 혁신의 경쟁을 벌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 후보의 당대표 당선을 축하한다”며 “대한민국의 모든 차별도 함께 깨고, 정략적이고 낡은 진영논리와 증오와 분열 좌우이념의 관성도 함께 깨자”고 강조했다.

박용진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힘은 변화를 선택했고 세대교체를 선택했다. 이 대표는 선거 과정에서 계파 정치, 줄 세우기 같은 낡은 정치 문법을 깼다”며 “바뀌어야 한다는 국민의 바람, 국민의 상식을 따른 결과”라고 높이 평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