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넥스트 G 얼라이언스’ 의장사 선출…6G 기술 개발 주도

LG전자, ‘넥스트 G 얼라이언스’ 의장사 선출…6G 기술 개발 주도

기사승인 2021. 06. 15.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트윈타워 540
연합뉴스
LG전자가 미국통신산업협회(ATIS)가 주관하는 ‘넥스트 G 얼라이언스(Next G Alliance)’의 의장사로 선정됐다.

LG전자는 자사 CTO부문 이기동 책임연구원(박사)이 이 단체의 애플리케이션 분과(워킹그룹)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임기는 2년이다.

넥스트 G 얼라이언스는 미국통신산업협회가 6G 기술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해 말 창립한 단체로, 미국 주요 이동통신사를 비롯해 통신장비,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의 48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총 6개 분과로 구성되며, 분과별로 퀄컴, 노키아, HPE, VM웨어, MITRE 등이 의장사를 맡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의장사 선정으로 향후 6G 관련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했다. 애플리케이션 분과는 6G의 활용 사례를 발굴하고, 관련 기술 요구 사항을 제정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6G 이동통신은 2025년경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5G보다 더욱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의 통신을 지원할 수 있다.

사람, 사물, 공간 등이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Ambient IoE)을 가능하게 할 수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LG전자는 2019년 한국과학기술원과 손잡고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올해 초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Inc.)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6G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김병훈 전무는 “5G 이후 차세대 6G 이동통신에 대한 기술 선점 경쟁이 세계적으로 본격화하고 있다”며 “지속해서 준비해 6G 이동통신의 표준화 및 상용화 단계에서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