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6·15 21주년 기념 “남북 코로나 협력, 이산가족 화상 상봉부터”

김부겸 총리, 6·15 21주년 기념 “남북 코로나 협력, 이산가족 화상 상봉부터”

기사승인 2021. 06. 15.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서 축사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을 맞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교류 협력을 시작하고 이산가족 화상 상봉과 같은, 작지만 중요한 일부터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서 “우리는 다시 한번 김대중 전 대통령님의 가르침을 따라 대화와 협력의 물꼬를 트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지난달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양국 정상이 판문점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성명 등 기존 합의를 바탕으로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언급했다.

김 총리는 “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재가동을 위한 여건이 무르익었다”며 남북 대화 재개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김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이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일, 가능하고 쉬운 일부터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던 것을 언급하며 “우리 민족 공동체 모두의 번영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는 6·15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기자”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