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몰이 나서는 이재명…이낙연·정세균 출마선언 임박

세몰이 나서는 이재명…이낙연·정세균 출마선언 임박

기사승인 2021. 06. 15.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측 '광장·성공포럼' 토론회 공동 주최
이낙연·정세균 '6·15 남북정상회담 기념식' 참석
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에서 축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 자리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빅3’ 주자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기존 경선 일정에 맞추려면 늦어도 이달 중 경선 예비 후보자 등록이 진행돼야 한다. 이에 따라 여당 내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본격적인 조직 규합에 나섰고,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전통 지지층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전국 지지모임인 민주평화광장과 현역 의원 중심의 성공포럼이 공동으로 주최한 좌담회에 얼굴을 비췄다. 이 지사는 2부 행사로 진행된 6·15 공동선언 21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국익을 중심으로 자주적 입장을 견지하는 게 후손들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제대로 물려주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광장과 성공포럼이 공동으로 진행한 첫 행사라는 점에서 대선 경선 국면을 앞두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행사에 앞서 이 지사는 고양시 소재 김대중 대통령 사저기념관을 방문해 민주주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민생에 대한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낙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정세균, 정치 스승 ‘DJ’ 구심점으로 지지세력 강화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21주년 기념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전날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 기념관 개관 기념행사 참석 후 이틀째 관련 일정을 소화한 셈이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1년 좀 안 되게 남았는데 아직 남북 관계를 회복할 기회는 두세 번 남아있다”고 밝혔고, 정 전 총리는 “백신을 아껴서 북한 동포들에게도 같이 향유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제안했다.

이를 두고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가 정치적 스승인 김 전 대통령을 구심점으로 지지세력 강화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달 하순을 출마선언 시점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 전 대표 캠프에서 좌장 역할을 맡고 있는 설훈 의원은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이달 하순께 출마선언을 할 것 같다”며 “대선기획단이 발족되면 대선 경선 관련 일정이 정리되는 만큼 거기에 맞춰서 할 것 같다. (출마 선언) 이벤트를 어떻게 하느냐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대권 주자 중 유일한 기업인 출신의 정 전 총리는 ‘실물경제’ 전문성을 살려 강한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부각할 계획이다. 슬로건으로는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을 내세웠다. 출마선언은 오는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정치인들의 축사 순서를 과감히 없애는 대신 청년들과의 대화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