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승부조작’ 강동희 전 감독, 제명 해제안 기각

‘승부조작’ 강동희 전 감독, 제명 해제안 기각

기사승인 2021. 06. 15. 18: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L 재정위원회 개최
KBL 재정위, 승부조작으로 제명된 강동희 전 감..
조승연 한국농구연맹(KBL) 재정위원회 위원장(오른쪽 두번째)과 위원들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재정위원회에서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연합
강동희(55) 전 원주 동부(현 원주 DB) 감독의 제명 징계 해제안이 기각됐다.

KBL은 강 전 감독 본인과 10개 구단 감독을 비롯한 농구인들이 탄원서를 제출하자 이정대 총재의 판단에 따라 15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고 복권을 심의했다.

그러나 재정위는 “강 전 감독이 국가대표 선수로서 각종 국제 대회에 출전해 국위선양에 기여한 점과 징계 후에도 지속해서 강사로 활동하며 후배 선수들을 위해 노력한 점은 인정하나 현시점에서는 공정하고 투명해야 할 스포츠 환경 조성을 위해 본 안건을 기각하기로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KBL은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 재논의하지 않겠다는 게 KBL의 입장”이라고 했다.

강 전 감독은 2011년 2∼3월 프로농구 정규리그 일부 경기에서 브로커들에게 4700만원을 받고 경기 후보 선수들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승부 조작에 가담했다. 이에 2013년 8월 징역 10개월에 추징금 4700만원을 선고받았고, 그 해 9월 KBL에서 제명됐다.

강 전 감독은 형을 마친 뒤 프로스포츠협회 부정방지 교육 강사, 각종 봉사활동, 강동희 장학금 수여 등 활동을 진행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져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