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지원’

기사승인 2021. 06. 17.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대료 3개월 이상 연속 5% 이상 인하해준 건축물 소유자 대상
임대료 인하 기간·인하율 등 반영, 최대 50% 차등 적용
익산시
익산시 청사
익산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등을 위해 착한임대운동에 자발적으로 동참한 ‘착한 임대인’을 대상으로 재산세 감면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상자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1년간 소상공인 등 임차인에게 임대료를 3개월 이상 연속으로 5% 이상 인하 혜택을 준 건축물 소유자다. 단 골프장, 고급오락장 등은 제외된다.

재산세 감면율은 임대료 인하 기간과 임대료 인하율 등을 반영해 25%에서 최고 50%까지 차등 적용된다.

전체 건축물 중 일부만 임대료 인하 시 해당 비율을 적용해 감면받게 된다.

감면신청을 희망하는 임대인은 올해 연말까지 지방세감면신청서, 임대차계약서(당초 및 변경), 임대료 인하 증명 서류(세금계산서, 입금내역 등)를 익산시청 세무과에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세무과 재산세 담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