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가정 아트빌리지’ 휴양형 마이스센터로 육성...브랜드명 ‘시그나기’

기사승인 2021. 06. 17. 1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규모 기업 회의와 관광 가능한 휴양형 마이스센터 육성
가정 아트빌리지 휴양형 마이스센터로 육성
전남 곡성군 가정리 아트빌리지가 휴양형 마이스센터로 육성된다. /제공=곡성군
곡성 나현범 기자 = 전남 곡성군이 가정 아트빌리지를 소규모 기업 회의와 관광이 가능한 휴양형 마이스(MICE) 센터로 육성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최근문을 연 가정 아트빌리지는 갤러리, 야외 공연장, 공예 체험관, 펜션를 비롯해 카페테리아 등 전시, 체험, 숙박, 편의시설을 두루 갖췄다.

특히 갤러리는 서울의 유명 갤러리 ‘학고재’와 협약을 맺고 다양한 작품들을 전시한다. 마리오네트 줄 인형극 공연, 유리 공예와 도자기 공예 등 다양한 체험도 가능하다.

군이 가진 높은 지리적 접근성을 비롯해 다양한 관광자원, 깨끗한 자연환경은 가정 아트빌리지를 최적의 휴양형 마이스 시설로 손색없게 한다. 아트빌리지 인근에서는 섬진강을 따라 증기기관차, 레일바이크, 짚라인, 출렁다리, 천문대 등 다양한 어트랙션이 조성돼 있다.

가정 아트빌리지는 시그나기(SIGNAGI)라는 브랜드명으로도 불린다. 시그나기는 조지아주에 이쓴 하트 모양의 작은 시골마을의 별칭이다. 조지아주의 시그나기가 영원한 사랑과 선(善)이 넘치는 마을, 천사의 심장을 가진 사랑의 도시를 표방하듯 가정 아트빌리지도 영원한 사랑을 간직한 제1의 관광휴양도시로 발돋음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가정 아트빌리지가 2021년 전남도 휴양형 마이스 육성사업 신규 시설로 선정됐다”며 “회의나 체험을 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 기업이나 단체 등을 유치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우리 군의 대표 관광휴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