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정향누리상품권’ 구매 한도 7월부터 하향…70만원→50만원

기사승인 2021. 06. 17.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안정적인 수급 관리 위해 구매 한도 조정...10% 할인은 유지
정향
정읍 박윤근 기자 = 전북 정읍시가 지역 내 소비 촉진을 위해 발행하는 정향누리상품권의 구매 한도를 조정한다.

시는 7월 1일부터 매월 기존 70만원이었던 구매 한도를 50만원으로 하향 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상품권 구매 시 10% 할인은 그대로 유지된다.

정향누리상품권은 16일 현재 215억원이 판매되고 누적 가입자가 2만8천명을 돌파하는 등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시는 올해 목표 발행액 400억원을 조기에 초과할 것으로 예상하고, 연말까지 안정적인 발행을 유지하기 위해 한도금액을 낮췄다.

예산이 조기에 소진되는 것을 방지함으로써 더 많은 시민이 정향누리상품권 혜택을 보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유진섭 시장은 “7월 이후에도 상품권 구매 시 10% 선할인 혜택은 지속되는 만큼 지역 골목상권 매출 증대로 지역경제가 선순환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