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 한·아세안 국제공동기술개발 사업 공고

산업부, 한·아세안 국제공동기술개발 사업 공고

기사승인 2021. 06. 17. 1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556
한·아세안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개요/출처=산업통상자원부
전기차(9인승 이하)·전기버스(20인승 이상),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축산 등 분야에서 국내 기업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기술개발 협력이 강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한·아세안 국제 공동기술개발 사업’을 공고했다. 이는 성장 잠재력이 우수한 아세안 산·학·연과 국내기업 간의 국제공동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아세안과의 기술협력은 △전기이륜차 △지능형 LED 도로조명 △자동차 브레이크패드 생산설비 △건물 에너지효율 향상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축산 △전기자동차(9인승 이하) △산업용 초순수 장치 △저온 지열발전 플랜트 △빅데이터 기반 섬유제품 품질관리 △농기계 개량 △비철금속 회수 및 주조생산 △전기버스(20인승 이상) 등 총 12개 기술품목을 중심으로 추진한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3년간 최대 10억원의 기술개발 자금을 지원하며, 해당 기업은 아세안 산·학·연과의 공동연구, 기술이전 등을 통해 한·아세안 상호 호혜적 산업기술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아세안은 2019년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상호 호혜적인 기술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한·아세안 공동 연구개발(R&D),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총괄 지원하는 플랫폼인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설립에 합의하고 연내 설립을 위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설립에 앞서 시행되는 이번 공동기술개발 사업은 아세안 국가들과의 기술협력을 활성화하는 한편, 기술경쟁력을 갖춘 우리 기업들에게 신남방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협력의 발판을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모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글로벌 밸류체인의 재편에 따라 우리 기업들에게는 아세안 시장 진출을 위한 좋은 기회”라며 “우리 기업들이 아세안 기업과 글로벌 R&D 협력을 통해 향후 신흥시장 진출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