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윤호중 ‘법사위 흥정’ 발언에 발끈…“국회 독선운영 계속하겠단 선언”

국민의힘, 윤호중 ‘법사위 흥정’ 발언에 발끈…“국회 독선운영 계속하겠단 선언”

기사승인 2021. 06. 18.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통합당 불참한 법사위 전체회의
지난해 6월 1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첫 전체회의에 상임위 강제 배정에 항의하는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해 좌석들이 비어있다. /연합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둘러싼 여야간 신경전이 다시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흥정대상이 아니다”라며 법사위를 제외한 7개 상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돌려줄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국민의힘이 발끈하고 나서면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상임위) 문제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라 국회를 정상화하자는 당연한 요구이고, 국회 운영에서 견제와 균형의 시스템으로 돌려놓으라는 것”이라며 “상임위를 흥정의 대상이라고 얘기하는 인식 자체가 놀랍다”고 비판했다.

특히 추 수석부대표는 “여당이 강탈해 간 법사위원장 자리를 돌려놓으라는 것이지, 다른 상임위원장 배분과 관련해 흥정하는 대상이 아니다”며 “(법사위 제외 발언은) 오만·독선·독주의 국회 운영을 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민주당부터 결단하겠다”며 “제 전임자인 김태년 전 원내대표가 합의한 정무·국토·교육·문체·환노·농해·예결위의 상임위원장 자리를 돌려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1년간 생떼 쓰며 장물 운운한 법사위만큼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21대 국회 개원 당시 여야가 서로 차지하기 위해 첨예하게 맞섰던 법사위를 양보대상에서 제외해 야당의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