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 찾은 정세균 “경선 시기, 당헌 개정없이 조정 가능…정권 재창출 길로 가야”

대구 찾은 정세균 “경선 시기, 당헌 개정없이 조정 가능…정권 재창출 길로 가야”

기사승인 2021. 06. 19.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금 가장 큰 문제는 부동산…가격 안정 최선"
"대구서 지지율 폭발 느낌, 고향에 온 것 같다"
정 전 총리, 지난해 대구서 코로나 현장 대응
정세균 전 총리 대구 서문시장 방문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9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대권에 도전하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경선 일정 연기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당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정 전 총리는 19일 대구에서 연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잡히면 비대면으로만 경선하는 것보다 제대로 경선하는 것이 국민들의 알권리도 충족을 시키고 경선 흥행도 가능한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많은 당원과 국회의원들이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경선 연기 과정과 관련해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는 당헌에 후보를 안 내도록 했다가 후보를 내기 위해 당헌을 개정하며 문제가 됐다”면서 “그러나 지금 대선 경선 시기를 정하는 것은 당헌 개정사항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정 전 총리는 “현재 당헌에는 경선과 관련해 대선 180일 전에 한다”며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당무위원회 결의로 조정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당 지도부는 어떻게 하는 것이 대선 승리의 길인지 각 후보는 이해관계 차원을 뛰어넘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정권 재창출의 길인지 생각해보고 그길로 우리가 가야한다”며 “후보가 됐는데 선거에 지면 무슨 소용이 있냐”고 지적했다.

현재 시급한 과제로 정 전 총리는 “지금 가장 큰 문제는 부동산 문제다”며 부동산을 꼽았다. 정 전 총리는 “우선 부동산 가격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세제나 금융제도의 불완전한 점을 손봐서 국민들이 적정한 가격에 자가 주택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역 현안인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에 대해 정 전 총리는 “군 공항 이전 특별법에 근거해 추진됐기에 공항이 만들어지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지지조직인 ‘균형사다리 대구본부’ 발대식 참석차 대구를 찾은 뒤 서문시장도 방문해 상인과 시민들을 만났다. 정 전 총리는 시민들의 환영에 “고향에 온 것 같다. 대구에서부터 지지율이 폭발할 것 같은 느낌”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해 2월 대구·경북 코로나19 위기 때 대구시청에 임시 집무실를 두고 방역을 현장에서 챙긴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