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공정하고 투명한 공직사회로 거듭나겠다”

기사승인 2021. 06. 20.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전 사건이지만 용인시 공직자 대표인 시장으로서 무한 책임 통감”
“감사원 출신의 외부 감사관 영입 등 반부패 청렴도 향상 노력 중”
백군기
용인 홍화표 기자 = 최근 공직자가 전원주택 개발업체로부터 뇌물성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반부패 의식 제고는 물론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한 시스템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 시장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무원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최근 LH 직원의 부동산 투기로 공직사회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크다”면서 “이러한 가운데 최근 우리 시 전·현직 공무원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보도가 계속되고 있어 시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보도된 사건은 비록 제 취임 전 타운하우스 개발이 유행이던 2015~2016년에 발생했지만, 저는 용인시 공직자를 대표하는 시장으로서 무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저는 취임 이후 내부 공무원이 감사관을 맡는 관례를 과감히 허물고 공개 모집을 통해 감사원 출신의 외부 감사관을 영입해 임하는 등 공직자들의 반부패 청렴도 향상을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번 사건을 계기로 직원들의 반부패 의식 제고는 물론 위법, 편법이 의심되는 개발 등 반부패 소지가 있는 사항에 대한 모니터링 실시 등 감사를 강화하겠다”며 “신뢰를 쌓기는 어렵지만 잃는 것은 한순간이다. 떨어진 신뢰 회복을 위해 3000여 공직자들과 함께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백 시장은 “반드시 공정하고 투명한 공직사회로 거듭나 시민 여러분들께 보답하겠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