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쿠팡 화재’화들짝...물류창고 화재예방 특별점검

기사승인 2021. 06. 20.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물류창고
경기 용인시 양지면에 있는 한 물류창고.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는 20일 지역 내 물류창고등록 50개 업체를 대상으로 화재·재난 예방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경기도 이천 덕평 쿠팡물류센터 화재로 막대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해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전에 시설물 안전관리 여부를 살피려는 것이다.

이에 시는 지난 17일부터 별도 점검반을 꾸려 물류창고업으로 등록해 영업중인 지역 내 50개 업체를 대상으로 집중 점검에 나섰다.

주요 점검 분야는 구조, 전기, 소방 등의 시설물 안전 실태와 안전점검 이행 여부, 가스·유독물 등의 위험물 안전관리 실태 등이다.

시는 점검 결과 경미한 지적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업체의 조치사항을 제출받아 결과를 확인키로 했다. 중대한 지적사항에 대해선 업체의 조치 계획을 받아 이행 여부를 확인한 뒤 미이행 시 소방서 등 유관기관의 협조를 얻어 강력 행정 조치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화재에 취약한 물류창고업에 대한 예방적 점검을 강화해 대형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