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구미서 청년 소통 행보…“못생겨 메주, 목소리 굵어 생영감”

이낙연, 구미서 청년 소통 행보…“못생겨 메주, 목소리 굵어 생영감”

기사승인 2021. 06. 2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년세대와 차이점 이해하며 경청할 것"
경선 연기론 논란엔 "새롭게 드릴 말 없다"
구미 청년들 만난 이낙연<YONHAP NO-4187>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0일 오후 경북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지역청년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여권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경북 구미를 찾아 청년과의 소통을 이어갔다.

이 전 대표는 20일 구미전자정보기술원에서 한 청년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목소리가 좋다며 비결을 묻자 “어릴 때 별명이 2가지다. 하나는 메주, 하나는 생영감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못생겨서 메주가 붙었고 어린아이가 목소리가 굵어서 생영감이 붙었다. 아직 익지 않았는데 영감 목소리가 난다고 그랬다”며 “노력으로 된 게 아니고 어려서부터 그랬다”고 말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청년들의 여러 질문에 거침없이 답했다. 그는 전국을 순회하며 청년들을 만나본 소회를 묻자 “청년들이 일자리·주거 2가지 고민이 제일 많았다”며 “내 앞날이 불안하다. 어찌 될지 모르겠다고 걱정을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희 세대는 지금보다 훨씬 가난했으나 여러 사람이 가난해서 비교적 불평등을 덜 느꼈다”며 “가난했지만 학교를 졸업하고 군대를 다녀오면 취직이 되고 월급을 저축하면 10년 뒤 13평 아파트라도 살 것이다. 이런 계산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또 “MZ세대(밀레니엄+Z세대)는 성장 과정부터 아버지 세대보다는 풍요롭기는 한데 굉장히 불평등한 상황을 많이 경험하고 성장을 했다”며 “옷 입고 식사하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으나 취직이 만만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축해서 몇 년에 집을 살 수 있다는 계산이 서질 않는다. 그런 점이 아버지 세대와 큰 차이겠다”며 “그런 차이점을 이해하면서 청년들에게 다가가고 경청하면서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당내 격화한 경선 연기론 논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 전 대표는 간담회 전 기자들과 만나 “이제까지 말했던 것들에서 변함이 없다. 특별히 새롭게 들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