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X파일’ 비호 나선 야권…“선거용 정치공작”

‘윤석열 X파일’ 비호 나선 야권…“선거용 정치공작”

기사승인 2021. 06. 21.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준석 "국민께 피로감 줘…문제될 내용 없어"
안철수 "공작정치 신호탄…야권후보 지켜내야"
윤석열, 남산예장공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처음 언급한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는 가운데 야권이 ‘정치 공작’으로 치부하며 비호에 나섰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 내내 송 대표가 처음 언급한 X파일의 여파가 거세게 몰아쳤다”며 “국민들에게 피로감과 함께 정치권에 대한 짜증만 유발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기본적으로 문재인정부 하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 등이 거셌던 만큼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이 있다면 이미 문제삼았을 것”이라며 “언급되는 내용들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상 문제되지 않은 내용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X파일 내용을 알고 계신 분들이 있고 그것이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내용이라면,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넘겨 공정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며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일이라면 즉각 내용을 공개하고 평가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대선이 여권에게 불리하게 돌아가자 느닷없이 음습한 선거 공작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며 “아니면말고식 마타도어에 이 나라의 미래를 저당 잡힐 순 없다. 선거 때만 되면 등장하는 흑색선전이나 거짓 제보는 버려야 할 적폐 중 적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야권이 여권의 정치공작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에서 “야권의 모든 양심적인 세력들이 힘을 합쳐 여권의 야비한 정치공작을 분쇄하고 야권후보들을 지켜내야 한다”며 “윤석열 X-파일 논란은 공작정치 개시의 신호탄이다. 한 후보가 쓰러지면 다음 후보에게, 또 그 다음 후보에게 화살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X파일의 실체 여부를 떠나 윤 전 총장이 정치권에서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당당하게 나서지 못하고 간보기 정치를 하다보니 실존 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라며 “더구나 대변인조차 사퇴를 했으니 (X파일이) 상상의 재미가 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예상컨대 윤석열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의외로 싱겁게 끝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