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버랜드, ‘세계 기린의 날’ 맞아 기린 보호 활동

에버랜드, ‘세계 기린의 날’ 맞아 기린 보호 활동

기사승인 2021. 06. 21.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본 -에버랜드 세계 기린의 날 (2)
에버랜드 기린 보호 활동/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가 21일 ‘세계 기린의 날’을 맞아 생태형 사파리인 로스트밸리 기린 방사장에서 방문객과 함께 기린 보호 활동을 진행했다.

세계 기린의 날(6월 21일)은 2014년 국제 기린보호재단 GCF(Giraffe Conservation Foundation)가 야생 기린의 멸종을 막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의미로 지정했다. 6월 21일은 1년 중 낮 길이가 가장 긴 하지로 목이 긴 기린을 상징하는 의미로 ‘세계 기린의 날’로 지정됐다. 현재 야생 기린은 약 8만 마리 밖에 남지 않았다.

이날 행사에서 방문객들은 직접 구멍이 뚫린 피딩볼(먹이상자)을 만들어 매달아 주는 등 기린의 목과 혀 근육 발달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인리치먼트(행동풍부화)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한편 에버랜드 생태형 사파리 로스트밸리는 새끼 18마리를 출산한 세계 최다산 기린인 ‘장순이’를 비롯해 기린 종보전을 위해 힘쓰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