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아동학대 사건에 막중한 책임 느껴…강력 대응할 것”

김부겸 총리 “아동학대 사건에 막중한 책임 느껴…강력 대응할 것”

기사승인 2021. 06. 21. 1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꿈나무마을 서부아동상담치료센터 찾아 대책 점검
김부겸 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참석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서울시 은평구 서울꿈나무마을을 방문해 아동학대 대응 현장간담회를 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아동학대 치료 현장을 찾아 “아동학대 사건이 지속되고 있어 가슴 아프고, 결과적으로 아동학대를 막지 못한 데 대해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꿈나무마을 서부아동상담치료센터를 방문해 아동학대 대책 상황을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아동학대는 우리의 미래를 멍들게 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일선 현장에서 학대 징후를 조기에 발견하고 기관 간 정보 공유와 신속한 조치로 보호 체계가 빈틈없이 작동돼야 한다”고 정부와 지자체에 주문했다.

김 총리는 또 “아동학대는 주로 가정에서 은밀하게 발생한다”며 “위기 징후를 조기에 발견해 학대를 예방하기 위한 체계를 세심히 갖춰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총리는 지난 3월부터 시행 중인 학대 피해 아동 구제를 위한 즉각 분리제와 관련해 “분리 조치로 이해 학습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세심히 챙기고,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과 피해 아동 보호시설 및 인력을 조속히 확충하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