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신 맞기 싫으면 감옥가라” 두테르테 대통령 이번엔 ‘미접종자와의 전쟁’?

“백신 맞기 싫으면 감옥가라” 두테르테 대통령 이번엔 ‘미접종자와의 전쟁’?

기사승인 2021. 06. 22.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hilippines Drug Violence <YONHAP NO-4617> (AP)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사진=AP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5000~6000명대를 기록하는 필리핀에서 대통령이 백신 미접종자들을 향해 “감옥에 가게 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21일(현지시간) 채널뉴스아시아(CNA)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이날 TV 연설에서 “백신을 맞지 않으면 내가 당신을 감옥에 보낼 것이니 선택하라”고 경고했다. 이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백신 접종 진행 상황이 더디다는 보도가 전해진 뒤 나온 발언이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금은 나라의 위기 상황이니까 오해하지는 말라”며 “나는 단지 정부의 권고를 따르지 않는 국민들에게 화가 났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기준 필리핀에서 2차 접종까지 마친 인구는 210만명에 그쳤다. 필리핀 정부는 인구의 70%인 7000만명을 대상으로 올해 안에 백신 접종을 마치겠다는 방침이지만 현재 접종 상황은 정부 목표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최소 한번 이상 백신을 맞은 인구 비율도 5.71%로 세계 평균(21.81%)에 뒤떨어진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강경 발언을 쏟아냈지만 실제 백신 미접종자가 투옥될지는 미지수다. CNA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번 위협 발언은 백신 접종이 자발적이라고 밝힌 보건당국과 상충된다”고 풀이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으로서는 백신 접종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강한 발언을 내놓은 측면이 크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전부터 인권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던 인물인 만큼 백신 미접종이 실제 권리 제한으로 이어질지 모른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국제형사재판소(ICC) 검사실의 정식 조사 개시 요청에 대해 “허튼소리”라며 조사에 협력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다시 한번 분명히 하기도 했다.

앞서 ICC의 파투 벤수다 검사는 필리핀 정부의 ‘마약과의 전쟁’에서 반인륜 범죄가 있었다고 보고 ICC에 정식 조사 개시를 요청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직후 마약범죄 소탕을 내세웠는데 이 과정에서 잔혹행위 등 범죄 수준의 인권침해가 이뤄졌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하지만 필리핀 당국은 경찰에 협조하지 않은 이들을 향한 정당한 대응이었으며 ICC는 필리핀에 사법관할권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필리핀은 ICC 검사실이 마약범죄 소탕 과정 전반에 대한 예비조사에 들어가자 2019년 ICC를 탈퇴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