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25일 SICA 화상 정상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 25일 SICA 화상 정상회의 참석

기사승인 2021. 06. 22.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리핑하는 박경미 대변인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한-중미 통합체제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화상으로 개최되는 4차 한·중미통합체제(SICA)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SICA 회원국 정상들은 코로나 이후 지속가능한 포용적 경제 회복과 한·SICA 미래협력 비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SICA는 중미 지역 통합·발전을 목표로 1991년 발족한 지역기구다. 회원국은 코스타리카, 벨리즈,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도미니카공화국 8개국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한·SICA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인적교류 강화, 녹색 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포괄적 협력 확대, 경제사회 안정 지원 방안 등의 협력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문 대통령은 이들 국가에게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을 요청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진전을 위한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변인은 “이번 회의를 통해 SICA 회원국들과 포괄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코로나 이후 신흥 유망 시장인 SICA 지역과의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고, 우리 외교의 지평을 중남미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정상회의 참석은 문재인정부 출범 후 중남미 지역 국가들과의 첫 다자 정상회의이기도 하다. 한·SICA 정상회의 개최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년 3차 회의 이후 11년 만이다. 1차 회의는 김영삼 정부 때인 1996년, 2차 회의는 노무현 정부 때인 2005년에 열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