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대문구,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구축 지원

서대문구,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구축 지원

기사승인 2021. 06. 22. 1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온라인 교육 수료하면 디자인 제작, 포장 용기 등 지원
서대문구청 청사 전경
서울 서대문구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구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제공=서대문구청
서울 서대문구는 소상공인들이 비대면 소비 확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로 구축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대상은 서대문구 내 소상공인, 예비창업자, 영업 중이었다가 폐업한 소상공인 등이다. ‘마케팅 이해 증진 교육’을 수료하면 구가 온라인 플랫폼 초기 진입 비용을 지원한다.

참여 희망자는 서대문구청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한 뒤 다음달 16일까지 이메일이나 우편, 방문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구는 선착순 100명까지 지원한다.

교육은 다음달 19일에서 8월 15일까지 기간 중에 서울시 소상공인 아카데미 사이트에서 받으면 된다. 20시간 과정으로 △통신판매업 신고 △쇼핑몰 아이템 선정 △오픈마켓과 포털 온라인스토어 상품 등록 및 판매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매출 증대 △고객을 설득하는 광고 문안 작성 △쇼핑몰 세무 상식 등의 내용을 다룬다.

이 교육을 수료하면 업체당 총 50만원까지 자사 로고 디자인 제작비, 홍보 물품과 배달 포장 용기 구입비, 일부 플랫폼 업체(배민, 쿠팡, 위메프오)에 대한 온라인 쇼핑몰 가입비와 배달앱 광고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소상공인 분들이 지금의 어려움을 잘 이겨 내실 수 있도록 온라인 역량 강화와 비대면 판로 구축을 위한 이번 사업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