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은행, 시멘트산업 탄소중립 금융지원 MOU 체결…시멘트 기업 7개사 참여

산업은행, 시멘트산업 탄소중립 금융지원 MOU 체결…시멘트 기업 7개사 참여

기사승인 2021. 06. 23.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순환자원·연료대체 투자에 5년간 1조원 지원
이동걸 "시멘트산업, 친환경 산업으로 탈바꿈해야"
사진1
산업은행은 23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IR센터에서 한국시멘트협회와 주요 시멘트 기업들과 함께 ‘시멘트산업의 탄소중립 구현을 위한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신양회 김상규 대표, 한일현대시멘트 장오봉 부사장, 한국시멘트협회 이현준 회장(쌍용C&E 대표), KDB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삼표시멘트 이종석 대표, 아세아시멘트 이훈범 대표, 한라시멘트 임경태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공=산업은행
산업은행은 23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IR센터에서 한국시멘트협회, 주요 시멘트 기업와 ‘시멘트산업의 탄소중립 구현을 위한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여한 기업은 ㈜삼표시멘트, 쌍용C&E㈜, 한일시멘트㈜, 한일현대시멘트㈜, 아세아시멘트㈜, 성신양회㈜, 한라시멘트㈜ 등이다.

이번 협약은 시멘트업계의 탈석탄 투자와 순환자원 재활용 확대를 통한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조기실현과 시멘트산업의 친환경 산업 전환을 지원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시멘트산업은 필수적인 기간산업이나 연간 4200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3대 탄소배출산업으로 시멘트업계는 그동안 탄소배출 감축 노력을 지속해 왔다.

우리나라의 석탄 대체율은 24% 수준으로 EU 46%, 특히 친환경 선진국인 독일의 68%와 비교해 많은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다. 시멘트업계는 석탄 사용량을 줄이고 순환자원 비중을 높여 석탄 대체율을 선진국 수준으로 올리겠다는 방침이다.

산업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2025년까지 시멘트 산업의 탄소저감 시설투자에 1조원을 우선 지원하고 향후 기술 상용화가 필요한 원료 대체, 친환경 열원 개발 등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배출되는 폐기물은 연간 1억8000만톤(2019년 기준) 수준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매립되고 있는 폐기물을 연료 및 원료로 재활용할 뿐만 아니라 공정 특성상 발생하는 1700°C 이상의 고열을 활용해 잔해물 없이 폐기물을 완전 연소할 수 있는 시멘트 산업은 국내 폐기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멘트업계는 산업은행과의 협약으로 석탄사용 감축을 통한 탄소저감 및 원가절감과 동시에 폐기물과 시멘트간 순환경제 구축으로 친환경 산업으로의 전환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한국 시멘트산업은 70년 역사에서 새로운 혁신을 모색해야 할 때로, 탈 석탄 설비 투자 확대와 폐기물 재활용 등 순환자원 이용 확대로 친환경 산업으로 탈바꿈해야 한다”라며 “시멘트산업이 순환경제 밸류 체인의 중심이 되어 환경문제 해결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산은이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2019년부터 체결한 3개의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에 이은 4번째 프로그램이다. 산업은행은 이번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의 미래사업 재편과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관련 부서 및 상품을 신설하는 등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