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미성년자 성착취물 제작·유포’ 26세 최찬욱 신상 공개

경찰, ‘미성년자 성착취물 제작·유포’ 26세 최찬욱 신상 공개

기사승인 2021. 06. 23.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NS로 미성년자에 여자인 척 접근
유사 강간과 추행…성착취물 6954개
최찬욱
5년간 SNS로 미성년자에 접근해 7000여개에 달하는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사강간과 추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최찬욱(26) /대전경찰청 제공
대전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고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최찬욱(26)의 신상을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전경찰청은 전날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참석자 7명 만장일치로 최씨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사안이 중하고 충분한 증거가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아 보인다는 이유에서다.

대전경찰청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최씨는 남자 아이들을 대상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등의 혐의(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지난 16일 구속됐다.

최씨는 2016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알게 된 미성년자에게 접근해 성 착취물을 제작한 뒤 보관하거나 인터넷에 떠도는 사진과 영상을 내려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관 중인 성 착취물은 6954개로 사진 3841개, 영상 3703개로 나눠서 휴대전화 등에 저장했다. 이 중 14개는 해외에 서버를 둔 SNS에 유포하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SNS 계정 30개를 사용하며 여자인 것처럼 가장해 미성년 남성들에게 “알몸 사진을 보내면 직접 만나 준다”는 등의 방식으로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씨는 미성년자 3명을 직접 만나 강제로 신체 일부를 만지고 유사 강간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67명이고 최씨 휴대전화에 있는 290명이 추가로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이들의 성별은 모두 남성이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오는 24일 오전 최씨를 검찰에 송치할 때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