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도쿄 4차 긴급사태 선언..일본 간 바흐, 올림픽 무관중 결정 임박? (종합)

도쿄 4차 긴급사태 선언..일본 간 바흐, 올림픽 무관중 결정 임박? (종합)

기사승인 2021. 07. 07. 22: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도쿄, 8월 22일까지 긴급조치 선언 전망
도쿄 내 경기장 진행 올림픽 경기 무관중 진행 가능성 커져
스가 총리 "긴급사태 선언시 무관중 개최 불사"
Japan  Olympics Made for Television
오는 23일 하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선포될 것이라고 교도(共同)통신·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찍은 도쿄 모습./사진=도쿄 AP=연합뉴스
23일 하계올림픽 개막을 앞둔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선포됐다고 교도(共同)통신·아사히(朝日)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8일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급히 일본을 찾아 대책을 논의한다고 교도통신이 덧붙였다.

특별조치법에 따라 발령되는 이번 긴급사태는 다음달 22일까지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한 4번째 선언이다. 무엇보다 올림픽을 코앞에 둔 민감한 시점이어서 향후 대응에 시선이 쏠린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7일 오후 7시쯤 관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도쿄의 감염자 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철저한 대응으로 감염을 억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지역별로 적용 중인 긴급사태와 만연 방지 중점조치를 어떻게 할지 내일 전문가 회의의 의견을 구하겠다”며 “기간이나 구체적인 대책에 대해서도 내일 결정할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21일 긴급사태가 해제된 도쿄도에 대해 다시 선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음에 따라 도쿄올림픽이 무관중으로 진행될 가능성은 보다 높아졌다.

스가 총리는 올림픽의 관객 방침에 관해 묻는 질문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5자 협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 5자 협의를 통해 무관중 개최 여부를 공식 결정한다는 것이다. 바흐 위원장은 방일 후 사흘간 호텔에서 자가격리를 해 5자 협의에는 온라인으로 참석할 전망이다.

현지 언론들도 한 목소리로 도쿄올림픽의 무관중 개최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사히는 이번 긴급사태 선언을 8월 22일까지로 설정하는 것은 여름 휴가와 오봉(お盆·일본 추석·8월 13~16일) 기간 사람들의 왕래를 억제하려는 의도가 있다며 도쿄도 내 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올림픽 경기가 완전 무관중으로 진행될 공산이 크다고 진단했다. 교도는 “7일 도쿄도 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920명에 달하는 등 18일 연속 전주 대비 감염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긴급사태 선언 기간에 올림픽이 개최돼 무관중이 유력할 수 있다”고 짚었다.

스가 총리는 지금까지 도쿄올림픽 경기장 내 관중 문제와 관련해 “(긴급사태 선언이 나오면) 무관중도 불사하겠다”고 공언해왔다.

앞서 일본 정부와 대회조직위원회·도쿄도는 지난달 21일 IOC·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과 5자 회의를 갖고 경기장 수용 정원의 50% 범위에서 최대 1만명까지 일본 국내 관람객 입장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이달 12일 이후 긴급사태나 중점조치가 적용되는 상황이라면 무관중 개최를 포함한 대책을 강구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