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신 비접종자는 ‘휴가도 가지마..’ 獨 공보험조합의사회 비접종자 ‘자유 제한’요구

백신 비접종자는 ‘휴가도 가지마..’ 獨 공보험조합의사회 비접종자 ‘자유 제한’요구

기사승인 2021. 07. 12.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신
독일 공보험조합 의사회가 코로나19 백신 비접종자에 대한 광범위한 ‘자유활동제한’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독일공보험조합의사회(KV)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비접종자에 대한 광범위한 자유 제한을 요구하고 나섰다.

독일 뉴스전문채널 NTV는 11일(현지시간) AK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 넓은 범위의 일상 자유 제한과 더불어 강도 높은 마스크 착용 의무 규정을 적용할 것을 공식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페터 하인츠 AK 회장은 NTV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미접종자는 어디에서도 마스크를 벗을 자유가 없으며 마스크 없이는 어떤 사소한 장소라도 그 행동 반경을 강력하게 제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인츠 회장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거나 2차 완료가 조건인 백신의 경우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나지 않은 사람들은 거주지를 벗어나 여름 휴가를 떠나는 것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백신 접종 없이는 자유도 없다. 강도 높은 압력 없이는 단체 면역에 필요한 사람들을 설득할 길이 없다”며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우리 사회에 위험을 유발하는 만큼 접종완료자와 동일한 자유를 주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유럽 내 대표적인 휴가지들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외지 유입 휴가객들을 대상으로 신속항원테스트 검사 결과만을 요구하거나 그마저도 요구하지 않고 이동 제한 역시 두지 않은 경우가 많다.

하인츠 회장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 하더라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태로 휴가지에서 시간을 보낸 후 다시 거주지로 돌아가 일상 생활을 이어갈 경우 바이러스를 퍼트리는 ‘중간 개체’ 역할을 할 수 있다”며 “변이 바이러스의 위협을 받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우리는 단호해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독일 국우파 ‘독일을 위한 대안’(AfD)당은 KV의 주장에 대해 개인보다 사회·집단·국가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전체주의적 사고’라고 반박했다.

바이델 AfD의원은 이날 의회에서 성명을 내고 “AK의 주장은 합리적이고 헌법적 이념에 걸맞는 코로나19 대응과는 방향이 다른 ‘전체주의적 사고’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연방 정부와 연방 주정부가 나서서 ‘백신접종의무’ 혹은 백신접종을 ‘강요’하는 정책을 시행할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혀줘야 한다”며 “기본권은 위에서부터 부여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시민의 자유 결정권에서 적용되는 것”임을 강조하고 AK의 요구를 묵살할 것을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